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3 오후 04:49:5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최양식 경주시장, 원전해체센터·원안위 경주 유치 천명

원전해체분야 관련 핵심기관 및 시설 집적지 입지 당위성 강조
원전관련 인프라의 시너지 창출 및 효율성에서 경주가 최적의 장소

이은희 기자 / leh8898@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3일
[경북신문=이은희 기자]
최양식 경주시장이 1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원해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의 지방 이전은 반드시 경주로 유치되어야한다고 천명했다.
↑↑ 최양식 경주시장이 원해연과 원안위 경주유치의 타당성을 설명하고 있다.
최 시장은 “2014년 유치위원회 구성 3개월여 만에 경주시민의 86%에 해당하는 22만5천여 명이 원해연 유치를 촉구하며 서명에 참여해 경주시민의 절실하고 강렬한 의지를 중앙부처와 국회에 전달한 바 있다”며, “무엇보다 경주는 원전산업의 밑바탕이 된 국내 유일의 중저준위방폐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월성원전과 한수원 본사,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 원전관련 핵심기관과 인프라가 모두 밀집해 있는 원해연과 원안위 입지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도 원자력연구기관의 경주 유치를 약속한 바 있으며, 경북 지방공약사업 국정과제 건의 등 정부에 수차례에 걸쳐 원해연 유치를 건의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최 시장은 “새정부의 에너지전환 기조에 부응하는 한편, 새로운 경주의 미래발전을 위해 경북도와 정치권, 학계와 연구기관과 협조해 원전관련 인프라의 시너지 창출과 효율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가 경주임을 강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초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2013년부터 원전해체 시장의 가능성을 미리 내다보고 원전제염해체기술 개발사업에 참여해 온 경주시는 2014년부터 경북도와 함께 경주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원해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지난 박근혜 정부 당시 유치 과열 양상으로 잠정 중단됐던 원해연이 최근 국회입법조사처의 원안위 지방이전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 원안위와 원해연의 연계 이전을 추진키로 하면서 현 정부 들어 해당 사업이 수면위로 부상하고 있다.
산업부는 올해 7월부터 내년까지 예비타당성 조사 및 원해연 부지 선정 과정을 거쳐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설계 및 준공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에 경주시는 경북도와 함께 두 기관을 유치하면서 새로운 미래 먹거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은희 기자 / leh8898@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사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