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방자치

경주시, 전통시장서 온누리상품권으로 설 명절 장보기

- 최양식 경주시장, 소방서 등 20개 결연기관 400여명과 성동, 중앙시장서
- 전기, 가스, 소방시설 등 점검 통해 전통시장 화재 예방 및 안전관리 당부
- 구입한 장보기 물품은 온정 손길 필요한 복지시설에 전달 예정

이은희 기자 / leh8898@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3일
[경북신문=이은희 기자]
최양식 경주시장은 설을 앞둔 13일 지역의 전통시장을 찾아 제수용품과 선물용품 등 성수품 물가동향을 점검하고, 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으며 상인들을 격려했다.
최 시장은 시청 직원들과 경찰서, 소방서, 우체국, 한전,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농협, 성동새마을금고, 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관광공사 등 20여개 자매 결연기관 단체 임직원 400여명과 함께 성동시장과 중앙시장을 찾아 온누리상품권으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가졌다.
↑↑ 최양식 경주시장이 지역 기관장들과 전통시장에서 설맞이 장보기를 하고 있다.
이날 설맞이 장보기 행사는 지속적인 물가상승과 경기침체, 대규모 유통업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발행하는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 및 이용확대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마련됐다.
경주시는 지역 15개 전통시장과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2월 한 달 간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물건을 사는 개인에게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할인을 적용한다. 오는 14일까지 설맞이 전통시장 활성화 특별기간을 설정하고 할인율도 5%에서 10%로 높이는 한편, 상품권 구매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지역 기업체와 기관단체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는 등 온누리상품권 이용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날 설맞이 장보기 행사에 앞서 국가안전대진단 추진계획에 따라 소방서,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및 민간전문가를 포함한 안전대진단 합동추진단은 전통시장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의 안전관리실태 사전 점검을 했다.
최양식 시장은 “설 명절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과 경기침체로 소비가 줄어 전통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온누리상품권 구매와 전통시장 이용에 많은 시민들이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 날 구입한 장보기 물품 일부를 이웃의 온정이 필요한 모자보호시설과 노인요양시설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은희 기자 / leh8898@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2,193
오늘 방문자 수 : 14,227
총 방문자 수 : 30,676,439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