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9 오전 01:27: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방자치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확정에 안동지역 정치지각 변동 `잠잠`

현 권영세 안동시장 '컷 오프'
오중기·박창호 등 4파전 예상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4월 15일
안동지역의 정치 지각변동이 미수에 그치고 찻잔속에 고요함이 흘러 후폭풍이 예상된다.
 김광림 국회의원이 경북도지사 경선 출마로 당선이 유럭시 됐으나 당심에서 이기고 여론에서 밀려 고배를 마셨다.
 고배를 마신 이유는 현직 유지의 자신감 부족, 간고등어 사건 등이 여론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김 의원은 현직을 유지하지만, 그를 따랐던 후속 인물의 향방이 오리무중이다.
 실제, 6·13지방선거에서 뽑을 안동시장의 경우 현 권영세 시장을 배제한 가운데 권기창 안동대 교수와 장대진 전 경북도의장과의 한판 대결인 경선을 앞두고 있다.
 또 이어지는 광역 선거인 도의원도 각기 김 의원의 측근을 내세우며 경선의 열기는 더해지고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은 아름답고 공정한 경선 주창을 과장한 지역위원장들 마음이 어디에, 누구에게 있는지가 초미의 관심사이다.
 이는 낙선자들의 불만은 고스란히 지역위원장들에게로 화살이 비쳐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항상 기회를 엿보던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도 김 의원의 도지사 경선 탈락으로 보궐선거가 사라짐에 따라 16일 경북도청에서 경북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공동위원장인 박재웅씨와 함께 도지사 후보를 두고 경선이 치러질 전망이다.
 따라서 차기 경북도지사 선거는 자유한국당의 이철우 후보와 민주당의 오중기 후보, 바른미래당의 경선 당선자, 정의당의 박창호 후보 등 4파전이 예상된다.
 한편, 경북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김광림 의원이 경북도지사 후보가 됐더라면 안동지역의 정치 지각변동이 있었을뻔 했다"며 "한사람으로 인해 도지사 후보는 물론 안동시장, 안동지역 도의원 등 후보자 선출을 위한 한판 요동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인교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4월 15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우리는 시장에 간 엄마를 기다려보았습니다.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 
충동성은 결과에 대한 숙고함이 없이 내부 또는 외부 자극에 대해 무.. 
우리나라 기후의 특징은 4계절이 분명한 온대성 나라다. 봄은 모든 생.. 
올 여름은 장마가 일찍 끝나면서 예년보다 더 덥고 긴 여름이 될 것이.. 
절에 가서 열심히 절을 하는 신도들은 법당에서 흘러나오는 염불소리.. 
그들이 죄 사함을 몰랐을 때, 출애굽기 33장은, 어떻게 죄를 사함 받.. 
지난번 글의 끝에 '바로 이것이다!' 하며 트위터에 올리려 했던 정치.. 
철저한 신분사회였던 이조시대(李朝時代), 인도의 카스트(caste)제도..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0,798
오늘 방문자 수 : 36,492
총 방문자 수 : 46,185,76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