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1-22 오후 08:46: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

대구서 `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막 오른다

엑스코서 23∼26일 4일간 개최
26개국 251개사 참가 확정
전기 자율차 분야 전시 다양
투자유치 비즈니스 상담 준비
美'테슬라'파격 행보 기대도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3일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대구가 지역 자동차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가 9일 앞으로 다가왔다.
 대구시와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하고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과 엑스코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26개국 251개의 자동차 및 관련 기업들이 대거 참가를 확정했다.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엑스코에서 열리는 엑스포는 자동차의 변화된 모습과 미래의 발전 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미래자동차 전문박람회로 지역자동차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대구시가 야심차게 준비한 행사로 미국, 영국, 독일, 중국, 일본 등 자동차 종주국들을 중심으로 완성차 및 관련 제품 전시와 함께 글로벌 전문가들의 강연이 이어진다.
 전기 자율차 분야의 다양한 전시가 기대되는 가운데 전시회에 참가하지 않는 기업으로 유명한 미국의 '테슬라'가 자사의 전기자동차 홍보를 위해 전시관을 꾸리는 파격 행보에 나설 계획이며 현대자동차, 르노삼성, 중국의 BYD 등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도 전시를 준비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 르노삼성은 주행거리를 대폭 개선한(135㎞→213㎞) 2018년형 SM3 Z.E를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현대자동차도 국내 전시회에서 만나지 못한 새로운 자동차를 전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자율자동차분야에서는 국내외에서 1600여건에 달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현대 모비스는 대규모 전시관에서 자사가 보유한 자율주행 기술 전시와 함께 미래자동차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체험관(VR)을 운영할 계획이다.
 튜닝카 분야에서는 지역기업인 삼보모터스가 인수 합병한 독일 기업 '칼슨'에서 메르세데스 벤츠를 튜닝한 럭셔리 튜닝카 두 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기버스 기업들의 전시관도 눈여겨 볼만하다. 국내 기업인 우진산전, 자일대우, TGM, 현대는 물론 중국의 BYD, 은룡이 전시를 계획하고 있어 전기버스 도입을 앞두고 있는 각 지자체나 버스관련 조합 등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전시회와 함께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 동안 자율차, 전기차, 튜닝카분과로 나뉘어 열리는 포럼은 자율차 2개 세션을 포함헤 총 4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현대차그룹 권문식부회장과 르노그룹의 질 노먼 부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80여명의 국내·외 자동차 전문가들의 열띤 강연과 토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대구의 산업과 지원정책을 알리고 참가 기업 지원을 위한 투자유치설명회와 비즈니스 상담회도 착실히 준비하고 있으며 국내·외 40여명의 바이어들이 이미 참가신청을 마쳤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제 지역자동차산업은 글로벌 시장을 바로 보고 정보를 공유하면서 함께 나아갈 길을 찾는 혜안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미 많은 기업들이 그 준비를 하고 있어 지역의 미래는 밝다.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시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대상포진이 생기면 감기에 걸렸을 때처럼 몸에 힘이 빠지고 물집이 생.. 
'코끼리를 냉장고에 집어넣는 방법은?'이라는 유머가 있다. 정답은 1... 
경주지진 14개월만에 포항에서 강진이 일어나 한반도의 동남권 주민들.. 
아침뉴스의 주제는 전날 국내외에서 일어난 사건·사고의 보도로 시작.. 
운전자라면 초겨울 무심코 도로 위 곡각지, 햇볕이 들지 않는 곳을 지.. 
마당 북편 한쪽에 서 있는 감나무 한 그루, 겨울이면 뜰악을 넘보는 .. 
대한민국은 현재 적폐 청산을 목적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북한이 .. 
내가 잘 아는 한양대학병원에 박사 한사람이 있었다. 그분은 우리나라..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8,663
오늘 방문자 수 : 16,033
총 방문자 수 : 24,557,545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