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후 09:01:4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

대구시,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종합대책 마련

경찰 합동 교통소통·질서유지
생활소음 등 각종 소음원 지도
나드리콜 택시 무료로 운영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4일
대구시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해 수험생을 위한 교통종합·소음대책을 마련했다.
 16일 치러지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대구지역 응시생은 지난해보다 625명이 감소한 3만888명으로 48개 시험장에서 나뉘어 응시한다.
 대구시와 구청에서는 교통질서 지도반(217명)을 편성해 주요 네거리 및 48개 시험장 주변에 안내 공무원을 배치해 경찰과 합동으로 교통소통 및 질서유지, 수험생 탑승차량 교통안내, 불법 주·정차 지도단속, 긴급이송을 요하는 수험생 수송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수험장 주변 소음방지를 위해서는 소음
방지 대책반(60명, 시12, 구48명)을 편성해 지난 7일을 시작으로 시험일까지 수험장 주변에서 발생되는 공사장 소음, 생활소음 등 각종 소음원에 대한 사전실태조사와 현장지도를 벌인다.
 특히 시험당일 듣기평가 시간대인 오후 1시 10~35분까지 25분간은 소음발생 행위에 대해 집중적인 지도·단속활동을 펼친다. 또 수험생 등교시간대 교통 혼잡으로 인해 수험생이 제시간에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를 비롯한 8개 구·군, 공사, 공단 등 산하기관의 출근시간을 오전 9시에서 10시로 조정했다.
 도시철도공사는 시험당일 수험생이 등교하는 시간대인 오전 6시부터 7시 40분까지 도시철도 1·2·3호선 운행시간을 6~9분대에서 5분대로 단축하고 12회 증편 운행한다. 또 시험장 인근 지하철역에서는 시험장 유도방향 안내문을 부착하고 안내원을 배치해 수험생 지원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시설관리공단은 교통약자 수험생을 대상으로 나드리콜 택시를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소방본부는 시험장 학교에 대한 사전 소방점검을 벌이고 시험당일 응급환자 발생 시 구급차 지원 및 만일의 사고에 대비한 비상대책을 수립·시행한다.
 김성원 시 교육청소년정책관은 "시민들께서는 시험당일 수험생의 편의와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자가용 운행을 자제해 주실 것과 수험생은 시험장 200m 전방부터 차량 진·출입이 통제되므로 조금 일찍 집을 나서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4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