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9 오전 10:24: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

달서구에 번지는`희망 나눔 바이러스`

익명 50대 女 3천만원 기금 전달
지역 소외계층 위해 사용될 예정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5월 16일

대구 달서구 본리동행정복지센터에 50대로 보이는 한 여성이 여러운 이웃에게 사용해달라며 거액의 후원금을 놓고 사라져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16일 달서구에 따르면 익명의 여성이 본리동행정복지센터를 찾아온 것은 지난 14일. 이 여성은 1층 민원실의 한 직원에게 "기술을 가르쳐 준 스승이 본리동에 살다 타 지역으로 멀리 이사를 한 것으로 아는데 도저히 찾을 수 없다"며 "덕분에 돈을 많이 벌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은데 전할 길이 없어 사회 환원의 의미로 본리동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말한 뒤 풀칠한 봉투 한 장을 전했다.
 여성의 동의를 얻어 개봉한 봉투에는 3천만원에 달하는 거액의 후원금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여성은 후원 기탁 처리 등을 위한 인적사항을 밝혀 달라는 요청에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좋은 일에 써달라"고만 말한 뒤 행정복지센터를 빠져나갔다.
 본리동은 후원금을 주민의 자발적인 기부로 더불어 사는 아름다운 지역 공동체를 조성하자는 취지로 개설된 '달서구 365운동' 계좌에 즉시 입금했다. 후원금은 기초생활수급자, 노인, 아동, 장애인, 다문화 등 지역의 다양한 소외 계층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우현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5월 16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우리는 시장에 간 엄마를 기다려보았습니다.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 
충동성은 결과에 대한 숙고함이 없이 내부 또는 외부 자극에 대해 무.. 
우리나라 기후의 특징은 4계절이 분명한 온대성 나라다. 봄은 모든 생.. 
올 여름은 장마가 일찍 끝나면서 예년보다 더 덥고 긴 여름이 될 것이.. 
절에 가서 열심히 절을 하는 신도들은 법당에서 흘러나오는 염불소리.. 
그들이 죄 사함을 몰랐을 때, 출애굽기 33장은, 어떻게 죄를 사함 받.. 
지난번 글의 끝에 '바로 이것이다!' 하며 트위터에 올리려 했던 정치.. 
철저한 신분사회였던 이조시대(李朝時代), 인도의 카스트(caste)제도..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0,798
오늘 방문자 수 : 42,313
총 방문자 수 : 46,191,587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