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20 오후 11:55: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포항.울릉

(재)독도재단, 포항 이전… 독도수호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국비 확보·재정자립사업 추진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1월 11일
↑↑ 이상모 대표이사 외 임직원이 시무식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경상북도 출연기관인 (재)독도재단이 포항에 새 둥지를 틀고 동해안시대를 활짝 열었다. 지난 2009년 대구에서 재단을 설립한지 9년 만에 포항시 북구 중흥로 231로 사무실을 이전한 것이다.
 독도재단은 포항 이전을 계기로 그동안 대구에서 이룬 양적 성장을 바탕으로 사업을 정비해 지속적이고 확산적인, 민간 주도 독도수호 활동의 허브로 거듭난다는 각오다.
 그동안 경상북도 예산에 의존했던 것에서 벗어나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기업체 사회단체 등으로부터 각종 기부금과 펀드를 조성해 재정 자립을 위한 수익사업도 벌일 계획이다.
 이렇게 확보한 재정으로는 저소득층, 다문화 가정에 대한 독도 탐방 등을 통해 독도재단만의 특화된 사업을 추진한다.
 독도재단은 이밖에 올해에도 국내외 독도바로알기, 해외한국학교 독도교육, 세계 청년 독도 평화회의, KBS독도 골든벨 등의 교육프로그램, 우리 땅 독도 밟기, 국내체류 외국인 독도탐방 등의 탐방프로그램, 찾아가는 독도 자료전, 세계인과 함께하는 글로벌 독도 등의 국내외 홍보프로그램 등의 사업을 함께 진행한다.
 이상모 대표이사는"지난 9년이 독도재단 1기였다면 동해안시대를 맞은 이제는 2기가 시작된 것"이라며"보다 내실을 기하면서 독도수호 활동이 질적인 면에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준형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1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나그네'는 국어사전에 자기 고장을 떠나 다른 곳에 임시로 머무르고 .. 
6·13 지방 선거는 TK 지역만을 겨우 남겨놓긴 했지만, 예상대로 보수.. 
만인(萬人)은 법 앞에서는 평동하다고 하지만, 사람이 사는 계층에 따.. 
이번에 중학교 2학년이 되는 만 13세 A양의 별명은 '두드러기 소녀'이..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미세먼지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뿐 아..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6.13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은 드디.. 
보고서는 짧을수록 좋다. 말이 짧아야 하듯 보고도 짧을수록 좋다. 대..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8,866
오늘 방문자 수 : 1,532
총 방문자 수 : 43,347,990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