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5 오후 09:03:36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상반기 대구지역 경제 먹구름…제조업 부진·건설업 수주액 감소

대구상의, 경제동향보고회 가져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문제 등
주요 경제이슈 자유토론 진행

김범수 기자 / news1213@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1일
↑↑ 대구상공회의소가 10일 오후 2시 상의 10층 대회의실에서 200여명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상반기 경제동향보고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제공=대구상공회의소
대구상공회의소가 10일 오후 2시 상의 10층 대회의실에서 권영진 시장과 박만성 대구지방국세청장을 비롯한 주요 기업지원기관장, 주요기업 대표 등 200여명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상반기 경제동향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대구상의에서 '최근 경제동향'을 발표한 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등 최근의 주요 경제이슈와 관련한 자유 토론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대구상의에 따르면 지역경제에 대해 상반기 중 내수침체에 따른 제조업 부진속에 건설업마저 수주액 감소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못했다. 반면 기계류
를 중심으로 수출 증가세가 확대됐지만 내수 부진에 따른 지역경제의 부진을 상쇄하기는 부족했다고 평가하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 급격한 환율변동 등이 향후 수출 증가세의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동향보고 후 이어진 토론의 시간은 최근의 노동환경 변화를 중심으로 기업현장에서 느끼는 다양한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이번달부터 주52시간 근무에 들어간 기업부터 2020년에 적용대상이 되는 기업과 지역의 산업단지와 조합 단체장들이 각자의 대처방안과 현장의 어려움, 개선되기를 바라는 부분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발언을 이어갔다.

 이래AMS(주) 김인보 대표이사는 "주52시간 도입에 따른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근로자들의 생산성 향상과 고용시장의 유연성이 우선 확보돼야 한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이 또다시 급격하게 상승할 경우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의 상당수는 생존이 어려운 상황에 내몰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광범 (사)대구경북첨단벤처기업연합회 회장은 52시간 근로제 도입에 따른 근로 공백을 보완하기 위해 하루 3시간 정도의 초단기 근로자 채용도 가능한지에 대한 질의를 했다

 공정섭 대한건축사회 대구광역시건축사회 회장은 조달청에서 발주하는 공사의 설계 용역기간에 국·공휴일을 제외해 주52시간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이창희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52시간 근로제 도입으로 한번 기계, 장비를 가동하면 멈출 수 없는 중소기업들이 대처할 방법이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하며 "외국인 근로자보다 국내 근로자가 우대받을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은 "최근 국가와 지역경제가 모두 힘든 상황에서 기업현장에서는 그 어려움이 더 크게 와 닿을 것"이라고 전제하며 "하반기에는 금리인상, 무역갈등, 근로시간단축 같은 환경변화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와 노력을 하자"고 격려했다. 
김범수 기자 / news1213@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