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3 오후 08:12:5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주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경주서 문재인 탈원전 정책 맹공

비대위 출범 이후 대구·경북(TK) 지역 가운데 경주 가장 먼저 찾아
"文정부, 탈원전 정책 조잡하다. 철회해야 한다"며 직격탄 날려

김장현 기자 / k2mv1@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9일 오전 경북 경주시 천군동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강한 비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장현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경주를 직접 찾아 “정부의 에너지 수요예측이 특정집단의 논리에 왜곡된 거 같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직격탄을 날렸다.

김 위원장은 9일 오전 경북 경주 화백 컨벤션센터에서 김석기, 이채익 현역 국회의원과 당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수원 노조와의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비대위 출범 이후 자유한국당이 대구·경북(TK) 지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한수원과 월성원전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가장 민감한 경주를 가장 먼저 찾았다.

이날 김 위원장은 작심한 듯 “4차 산업혁명이다 뭐다 해서 에너지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큰데, 정부의 수요예측이 맞는지 의심이 간다”며 “국정 지도자나 특정 집단의 논리에 의해 수급계획과 수요의 왜곡이나 변질이 있지 않나 걱정이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원자력 연료는 비교적 싼데, 석탄은 가격변동이 심하고 가격 오름세가 심해 한국전력이 추가부담을 지게 돼, (탈원전 정책은) 결국 국민들에게 부담이 증가될 텐데 대체 국민을 위한다는 정부가 이래도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여기 계신 분들(한국수력원자력 직원)이 원전에서 일하는 분인데 안전하지 않다면 여기서 일하겠는가”라며 “국민에게 부담을 주는 행위가 과연 옳은 일인가 정말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또 김 위원장이 최근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 “국가가 있어야 할 곳에는 없고, 없어야 할 곳에는 과도하게 있다”고 지적하는가 하면, “탈원전 문제에 있어서 만큼은 우리 국민들의 일상생활을 위한다는 입장에서 전환적인 자세로 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경청회에 참석한 김병기 한수원 노조 위원장도 “에너지 정책에 대해 지금까지 정부가 하는 모든 행동을 보면 완전히 일방통행”이라며 “법적 근거 없이 공론화를 통해 일방적으로 (탈원전을) 시행했는데, 대통령 공약이 법보다 위에 있는 건 법치국가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학 기초 지식 없는 분들은 막연한 공포로 세상 판단하는데, 연구를 많이 해 과학을 확신하게 되면 확신과 신뢰를 가질 수 있는게 원자력 산업”이라며 “에너지 정책만큼은 미래 세대, 나라 미래를 위해서 하는 일이니 사상과 정파, 정당을 다 떠나서 수립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경청회에 참석한 주낙영 경주시장도 한국당 지도부를 상대로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 지역 경제 피해보상과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 등 지역 현안사항을 강하게 건의했다.

이날 주 시장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원전이 경주시 재정과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해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제적 피해에 대한 정부의 성의있는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장현 기자 / k2mv1@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사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