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3 오후 08:12:5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주

주낙영 시장 ˝정부 탈원전·맥스터 보상, 원해연으로 답해야˝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 주낙영 시장은 9일 하이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경청회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적절한 보상으로 '원전해체연구센터 경주 유치'를 주장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의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월성 1호기 폐쇄 등 정부의 탈원전정책으로 인한 경주시 재정과 경제 피해에 대해서 성의있는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9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현재 폐쇄 수순을 밟고 있는 월성 1호기가 당장 폐쇄되면 경주시 세수 432억원이 감소하고, 전체 원전의 설계수명이 10년 연장되지 못할 경우에는 약 5천억원의 손실을 추가로 입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시는 원전 종사자들의 실직과 협력업체 등 연관업체의 침체, 소비감소로 인한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장은 매우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주낙영 시장은 9일 경주 하이코에서 열린 경청회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적절한 보상으로 '원전해체연구센터 경주 유치'를 촉구했다.

주 시장은 "원전6기와 방폐장을 동시에 수용하고 최적의 입지타당성을 갖추고 있는 경주에 반드시 원전해체연구센터가 유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오는 2020년 6월이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이 포화하게 된다”며, “월성원전 내 조밀건식저장시설인 맥스터 건설을 비롯한 사용후핵연료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정서적 측면과 경제적 측면 모두에서 주민 수용성을 확보해 경주가 국가 에너지 정책에 협조할 수 있는 명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사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