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18 오후 09:09: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한 달 앞둔 엑스포 성공 위한 노력 필요하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개막이 이제 한 달도 남지 않았다. 11월 9일부터 12월 3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문화 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 번영'이라는 주제로 '위대한 문화(Pride)'와 '거대한 물결(Respect)', '더 나은 미래(Promise)' 등 3개 분야 30여개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당초 이번 엑스포의 개최지로 호찌민과 이란의 이스파한이 경합했다. 이스파한은 페르시아 문화의 중심지로 경주시와 우호도시 교류를 맺고 있으며 이란의 개방을 대비해 미리 양국의 대표 문화역사도시의 저력을 교환할 필요가 있었다.
 그러나 경북도와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베트남 호찌민의 접근성이 좋다는 점과 한국의 많은 기업이 진출해 있는 점,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를 포함해 다낭, 후에 등의 타 지역과 연계해 엑스포를 개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점을 들어 호찌민을 최종 낙점했다.
 또 호찌민은 해양 실크로드상의 도시였으며 베트남이 전 세계적으로 한류열풍을 선도한 국가여서 다양한 매체를 통해 한국 문화에 대한 친밀감이 높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혔다. 뿐만 아니라 문화 교류를 통해 경제적 교류로도 이어져 양국의 교역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크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조직위원회와 경상북도는 이 같은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준비로 땀을 흘리고 있다. 미리 현지에 파견된 직원들은 호찌민시와의 소통·조율업무와 현지 홍보, 시설물 제작 및 설치작업을 하고 있다. 또 조직위 콘트롤타워는 최종 점검을 통해 완벽한 행사로 진행하기 위한 막바지 검토에 들어갔다.
 경상북도는 이번 호찌민 행사를 통해 기업 홍보와 통상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경북 K-beauty, K-food 등 경북도내 기업의 동남아 진출 거점 구축을 위한 전략적 마케팅 사업과 경북 통상지원센터 개설, 한류우수상품전, 수출상담회, 도내 기업 60개사 300여 품목의 상설판매장 마련 등 기업 홍보와 통상 지원으로 행사를 활용할 계획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엑스포가 문화와 경제를 하나로 묶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문화의 힘은 위대한 것이기 때문에 엑스포를 통해 한국 기업의 호감도가 상승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제 엑스포 개최의 카운트다운은 시작됐다. 마지막 준비와 점검을 통해 경북도가 얻으려했던 소기의 목적을 모두 달성하기를 바란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우리는 자연스럽게 일상의 주변이나 방송 등을 통해서 집회시위 현.. 
조직 내 상사(上司)와 부하가 함께 출장을 가는 일은 흔하다. 그 중에.. 
서울집값이 고공행진중이다. 강남만 오르는 줄 알았더니 재개발 바람..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1,894
오늘 방문자 수 : 97,917
총 방문자 수 : 51,567,025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