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적폐청산 비판, MB가 할 말은 아니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한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12일 중동 출국을 위해 인천공항에 나타나 기자들에게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 의심된다"며 적폐청산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서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던 사람 중에 한 명"이라며 "지난 6개월 적폐청산이라는 명목으로 행해지는 것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 하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구속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검찰 조사에서 사이버사 활동 내역, 인력 증원, 신원조회 기준 강화 등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이후에도 그렇게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러한 것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만 아니라 위기에 처한 시기에 안보 외교 등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들은 걸핏하면 안보, 외교, 경제 위기를 들먹인다. 이 위기를 누가 자초한 것인지에 대한 일말의 반성은 눈곱만치도 찾아볼 수 없다. 다 차치하고라도 사이버사 인선 과정에서 "우리 편을 뽑아라"고 지시했다는 김 전 국방부 장관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한 때 일국의 대통령으로 과연 지금 이렇게 당당한 발언을 할 수 있을까 의아스럽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를 건설하고 번영하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파괴하고 쇠퇴시키는 것은 쉽다"며 "부정적인 것을 고치기 위해서 긍정적인 측면을 파괴해서는 안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도대체 뭐가 부정적인 것이고 긍정적인 것인지 그에게 묻고 싶다. 안보를 책임져야 할 군인들에게 정치 댓글을 달게 조장한 장본인이 안보 위기 운운한다면 참으로 요령부득이다.
 실패한 자원 외교를 통해 국고를 낭비했고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다스 소유권 논란으로 궁지에 몰린 이가 '적폐청산'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언급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국민들에게 당당한 전직 대통령이 되려면 과거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응분의 책임을 지는 의연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 이리저리 위기를 모면하려다가 법의 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도 깨닫는 바가 없다면 심각한 판단미스다.
 지금 정부가 벌이고 있는 '적폐청산'이 과연 부당하고 그가 말하는 것처럼 심히 걱정스러운 일이라면 한 때 이 나라의 대통령이었던 자격으로 당당하고 떳떳하게 국민 앞에 나서서 자신의 생각을 밝혀야 한다. 지금 정부가 가는 길이 결코 바람직하지 않으며 위험천만한 길이라고 왜 나서서 말하지 못하는가.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3,608
오늘 방문자 수 : 100,377
총 방문자 수 : 30,658,580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