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1-22 오후 08:46: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성공적으로 개막한 엑스포에 바란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3일
11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의 개막이 성공적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엑스포를 통해 '경북 신한류'가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개막식이 열린 호찌민의 응우엔후 거리에는 10만 여명의 관람객이 몰렸다고 한다. 그리고 한국·베트남 미술교류전과 엑스포의 메인 전시관인 '한국문화존', 경북 23개 시·군의 홍보 부스에 현지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한다. 그동안 성공적인 행사를 위해 준비한 노력이 결실을 맺기 시작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행사 축하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과 베트남 수교 25주년을 맞아 호찌민시와 경주시가 함께 엑스포를 개최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엑스포 주제처럼 문화 교류를 통해 아시아 공동 번영에 기여하고 아시아 문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행사"라며 "서로에게 중요한 두 나라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층 성숙시켜 투자와 통상, 관광을 비롯한 다방면에서 우호와 협력의 폭을 넓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트남의 입장에서 본다면 이번 엑스포는 자국의 새로운 문화 지평을 넓히고 통상의 경계를 확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리고 경상북도의 입장에서도 오랜 침체를 벗고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에 편승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라는 매체의 힘은 이처럼 위대하다. 서로를 이해하고 우의를 돈독하게 하는 데에는 문화만한 지렛대가 없다. 아무런 이해타산도 없고 위악적인 요소도 없는 문화는 서로에게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상대를 이해하고 끌어안게 만든다. 그러므로 이번 엑스포가 베트남을 비롯한 인도차이나, 더 나아가 아시아권 전역에 경상북도의 문화적 저력을 떨치고 경제적 권역을 넓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이제 엑스포는 시작에 불과하다. 마치는 날까지 대한민국 정신문화의 발상지 경상북도다운 모습을 견지하고 베트남 현지인과 세계의 관광객들에게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기회를 삼기 바란다. 그래서 전세계에 대한민국이 문화적으로 성숙한 나라며 그것을 바탕으로 지금의 번영을 이뤘다는 모습을 드러내기를 기대한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대상포진이 생기면 감기에 걸렸을 때처럼 몸에 힘이 빠지고 물집이 생.. 
'코끼리를 냉장고에 집어넣는 방법은?'이라는 유머가 있다. 정답은 1... 
경주지진 14개월만에 포항에서 강진이 일어나 한반도의 동남권 주민들.. 
아침뉴스의 주제는 전날 국내외에서 일어난 사건·사고의 보도로 시작.. 
운전자라면 초겨울 무심코 도로 위 곡각지, 햇볕이 들지 않는 곳을 지.. 
마당 북편 한쪽에 서 있는 감나무 한 그루, 겨울이면 뜰악을 넘보는 .. 
대한민국은 현재 적폐 청산을 목적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북한이 .. 
내가 잘 아는 한양대학병원에 박사 한사람이 있었다. 그분은 우리나라..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8,663
오늘 방문자 수 : 16,459
총 방문자 수 : 24,557,971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