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5 오전 08:16: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한수원, 해외 중소 댐에서 활로 찾아야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2일
한국수력원자력이 네팔 다출라 지역에 30MW 규모의 차멜리야 수력발전소를 준공했다. 발주처인 네팔전력청과 토건계약자간 계약분쟁, 열악한 건설 여건 등으로 공사기간이 수차례 연장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준공하게 된 이 댐은 네팔의 전체 발전설비 용량 976MW의 3%를 차지하는 중소 댐이지만 이 지역 유일의 전력공급원이다.
 이 댐 중공이 의미를 갖는 것은 한수원이 해외에 수력발전소를 건설한 최초의 댐이라는 점에 있다. 또한 이 댐은 우리 정부가 네팔의 경제발전을 위해 지원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추진된 프로젝트로 주관사이자 주기기 공급사인 한수원과 국내 중소기업인 화천플랜트, 세안이엔씨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한수원은 국내 및 해외 원전 시장이 정치적, 환경적문제로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활로를 개척해야 할 상황에 놓여 있다. 2016년 기준으로 매출 11조3천억원과 당기순이익 2조5천억을 달성한 거대 기업 한수원 으로서는 원전부분에서 줄어드는 매출만큼 신재생에너지나 수력발전에서 영업을 활성화해야 한다. 이런 와중에 한수원이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사업은 바로 해외 수력발전소 건설 사업이다. 이는 해외에서도 친환경 발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그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한수원은 2015년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베트남 송마3 수력 IPP 사업을 비롯해 페루 세로캄파나 수력사업도 국내 건설사와 함께 2019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파키스탄 정부기관에서 발주한 5억3000만달러 규모의 아트무쾀 수력발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주했다. 이번 수주로 파키스탄 정부와 민관협력 사업으로 개발 중인 496㎿급 로어스팟 수력사업 수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수원이 해외의 중소규모 수력발전소 수주에 노력한다면 지역의 중소업체들에게도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 건설뿐만 아니라 향후 운전과 송배전, 농업용수 관로 매설 운영까지 부수적으로 뒤따르는 중소기업 참여 형 사업들이 줄줄이 엮여있어 그 시너지 효과는 상상을 초월한다.
 동남아의 라오스,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네팔 그리고 아메리카대륙의 캐나다와 페루, 칠레 등은 수자원이 풍부한 나라다. 그만큼 타 에너지원보다는 수력을 이용한 에너지원 개발에 유리하고 경쟁력이 있으며 친환경적이라 지속가능성이 높다. 자본이 부족한 이들 나라에 자본과 기술이 접목돼 진출하거나 그 나라에서 생산되는 천연자원으로 대신 상환하게 하는 등 융통성을 마련한다면 그만큼 경쟁력도 갖추게 된다.
 한수원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해서는 회사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원자력' 뿐만 아니라 그 이상으로 '수력'에도 관심을 기우려야 한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노아는 하나님께서 인간의 죄에 대해 심판하시는 그 심판을 알았다. ..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은 자녀에 대한 존.. 
황천모 상주시장이 취임 한달여만에 시정추진의 방향과 구심점이라며 .. 
농업분야 : 마지막으로 경주 경제 3대 축의 하나인 농업에 대해서도 .. 
나이를 먹어가면서 경계해야 할 것이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그 중에 ..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를 '한국의 로마'로 만들겠다고 했다. 매..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으로 홍역을 치루고 있는 국군기무사령부가 결.. 
권위란 말은 남을 복종시키는 권력과 위세를 말한다. 권력은 남을 강..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7,311
오늘 방문자 수 : 21,910
총 방문자 수 : 48,617,338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