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22 오후 03:53: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봉화군의 베트남타운 조성은 `탁월한 선택`이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1일
봉화군이 추진 중인 봉화 베트남타운 조성 프로젝트가 베트남으로부터 국가적인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할 경우 최근 불고 있는 베트남에서의 한류바람과 함께 봉화군에 큰 기회를 가져다 줄 전망이다.
 지난 9일 베트남 전국으로 송출되는 하노이TV의 부 투 짱(VU THU TRANG) 기자 일행이 봉화군을 방문, 1009~1225까지 베트남을 통치했던 리왕조 유적인 충효당 일원을 둘러보고 봉화군이 추진 중인 베트남타운 조성 프로젝트를 베트남 전역에 소개했다. 특히 리왕조는 베트남을 중국으로부터 독립시킨 왕조로 베트남 국민들의 존경을 받고 있어 그 후손들인 화산 이씨에 대해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충효당은 화산이씨의 시조이자 베트남 리왕조의 7대 왕자인 리롱 뜨엉의 기록이 남아있는 국내 유일의 유적이다. 리롱 뜨엉 왕자는 리왕조가 멸망해 갈 무렵, 뱃길로 망명길에 올라 고려의 강화도에 표류했고 이후 그는 대몽항전(對蒙抗戰)에 공을 세우고 고종으로부터 화산이라는 본관을 받으며 이용상으로 불리게 됐다. 아쉽게도 베트남이나 한국의 공식 사서(史書)에는 리롱 뜨엉과 관련한 기록이 없으나 화산 이씨의 족보에만 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리왕조를 몰아내고 들어선 쩐(陳)왕조는 리왕조의 황족을 살해하는 한편, 전국에 영(令)을 내려 리씨 황족의 성을 응우옌(阮)씨로 고치도록 했다. 현재 베트남에서는 응우옌 씨가 가장 많다.봉화군이 추진 중인 베트남타운 조성 프로젝트는 이같이 베트남 왕조와의 특별한 인연을 관광자원 화하는 사업으로 시의적절하고 탁월한 선택으로 평가 받는다. 특히 베트남으로부터의 결혼이주여성수가 폭증하고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한-베트남 우호증진 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리라 것은 불을 보듯 훤하다.
 봉화군의 베트남타운 조성사업에는 경상북도도 적극 나서 지원해야 한다. 경상북도가 베트남에서 펼친 문화엑스포나 통상사무소를 잇따라 설치한 것 등은 모두 지역 수출을 늘리고 향후 교류와 통상확대, 관광객 유치를 위한 사전 포석이다. 특히 베트남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그들로부터 호감(Good Will)을 얻는 일이 가장 중요하고 그 호감을 얻는 데는 또 공통점을 부각시키는 일만큼 효과적인 것은 없다.
 봉화군도 거창한 개발 프로젝트 보다는 우선 이용상의 후손인 이장발의 충효 정신을 기리고자 건립된 충효당을 거점으로 베트남 왕조의 뿌리를 확인하게하고 춘양면 만산 고택이나 인근에 한옥민속촌을 조성해 전통한옥과 한국 가정식을 체험하는 프로그램부터 활성화해야 한다. 특히 베트남에서 가장 많은 성씨이자 리왕조의 후손인 '응우옌 씨'의 결혼 신혼여행지로 추진하는 방안을 모색해 볼 것을 적극 권한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국민이 주인인 정부를 실현하는 정부혁신. 이러한 기조로 병무청은 현.. 
창3장9절에서 12절에 보면,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부르시며 그에게.. 
주낙영 당선자에게 우선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 본인의 소감으로 밝혔.. 
'나그네'는 국어사전에 자기 고장을 떠나 다른 곳에 임시로 머무르고 .. 
6·13 지방 선거는 TK 지역만을 겨우 남겨놓긴 했지만, 예상대로 보수.. 
만인(萬人)은 법 앞에서는 평동하다고 하지만, 사람이 사는 계층에 따.. 
이번에 중학교 2학년이 되는 만 13세 A양의 별명은 '두드러기 소녀'이..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6,914
오늘 방문자 수 : 74,775
총 방문자 수 : 43,528,147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