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9 오전 01:27: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입시개편시안, 경북이 최대 피해자 될 처지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4월 15일
교육부가 2022학년도 대입개편시안을 공개한 이후 경북지역 고교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학생부 위주로 선발하던 수시와 수능 중심의 정시를 통합하는 방안이 통과 될 경우 상대적으로 농어촌학교 특별전형 등의 비중이 큰 경북지역 학생들에게 최대 피해가 돌아갈 전망이다.
 물론 교육부가 발표한 대입제도 개편 시안은 선발 시기와 평가 방법에 따라 크게 다섯 가지로 구분되지만 그중에서는 교육부와 청와대의 의중이 수능을 현행보다 2주가량 앞당겨 치르고 성적이 발표된 뒤 11월 말부터 대학별로 원서를 받는 방안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읽혀져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 안은 대입에 수시 제도가 도입된 지 25년 만에 수시와 정시 시기가 합쳐지는 안이다.
 이럴 경우 대학도 대입전형을 수능 성적이 발표된 이후인 11월 말부터 전형일정을 진행할 수 있게 돼 상당히 시간에 쫓길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상대적으로 교육 여건이 취약한 농어촌 산간지역의 비율이 높은 경북이 문제다. 경북은 수시모집에서 농어촌 전형 등을 이용해 대학 진학을 하는 비중이 상당해 수시 전형이 축소되면 도·농간 교육 격차로 대입에서 불리하게 되는 것은 불을 보듯 훤하다.
 또한 수시모집 6회, 정시모집 3회 등 최대 9회 까지 응시할 수 있으나, 수시·정시모집을 함께 진행하면 전형 기회가 최대 6회 정도로 줄어들게 된다.교사들의 진학지도도 문제다. 전형기간이 짧아지는 지학지동에 있어 깊이있는 지도와 학생 개개인에 맞는 맞춤형 지도가 사실상 어려워진다.
 경북지역 대학들도 최대 피해자가 될 우려가 높다. 지역대학들의 경우 수시모집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비중이 높아 수시가 축소되거나 사라진다면 대량 정원 미달 사태를 맞을 우려가 높다. 가뜩이나 정원미달 사태를 빗고 있는 몇몇 대학은 그야말로 망연자실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경북교육청의 대응이 중요해졌다. 오는 8월까지 시간이 있기는 하지만 이른 시일 내에 이에 대한 중지를 모아야 한다. 현 중3 학생들을 가진 학부모 뿐 만 아니라 이에 적응하기에 촉박한 중학생 학부모 전체의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또한 오는 6·13 지방선거에 나서는 교육감 후보들도 표를 의식한 즉흥적인 반응 보다는 이에 대한 깊이 있고 폭넓은 분석을 통해 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그리고 교육감에 취임하면 8월까지 남은 기간 이 문제를 가장 우선으로 해결할 의지를 보여야 한다. 학부모들도 혹여 이번 대입 시안이 정치적 의도가 깔린 시안은 아닌지 두 눈 부릅뜨고 교육부의 추후 진행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문제는 경북지역이 최대 피해지역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4월 15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우리는 시장에 간 엄마를 기다려보았습니다.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 
충동성은 결과에 대한 숙고함이 없이 내부 또는 외부 자극에 대해 무.. 
우리나라 기후의 특징은 4계절이 분명한 온대성 나라다. 봄은 모든 생.. 
올 여름은 장마가 일찍 끝나면서 예년보다 더 덥고 긴 여름이 될 것이.. 
절에 가서 열심히 절을 하는 신도들은 법당에서 흘러나오는 염불소리.. 
그들이 죄 사함을 몰랐을 때, 출애굽기 33장은, 어떻게 죄를 사함 받.. 
지난번 글의 끝에 '바로 이것이다!' 하며 트위터에 올리려 했던 정치.. 
철저한 신분사회였던 이조시대(李朝時代), 인도의 카스트(caste)제도..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0,798
오늘 방문자 수 : 36,701
총 방문자 수 : 46,185,975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