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9 오후 07:34: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선거 참패에 야당은 할말 없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6월 14일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야당은, 특히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에게 할 말이 없다. 대한민국 보수가 이렇게 형편없이 무너져본 적이 없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이후 뼈를 깎는 자성으로 보수의 혁신을 꾀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여전히 여당인 것처럼 행동했다. 지난 정부의 국정농단에 일말의 책임이 있는 정당이 국민들에게 머리를 숙이지 않았다.

 한국당의 지도부가 가장 큰 문제였다. 국민들은 실망하고 분노했다. 국가 운영의 한 축으로서의 역할을 뒤로 미룬 채 대선에서 패배한 것에 대한 설욕을 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대놓고 '평화쇼'라고 악담을 쏟아냈고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현실성이 없는 분석을 내놨다. 결국 국민들은 레드카드를 들었고 한국당 지도부는 이제 더이상 버틸 동력을 잃었다. 대한민국 보수는 새로운 판을 짜지 않는 한 생존이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

 이명박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분노에 대해 제대로 체감하지 못한 잘못도 있다. 국민들은 그 추운 겨울 광장에서 촛불을 들었고 급기야 현직 대통령이 탄핵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과다운 사과 한마디 하지 않은 채 버텼다. 상상도 할 수 없는 부정 축재를 저질러 이명박이 구속됐을 때도 '보복 정치'라고 맞섰다. 그러다가 결국 무너졌다. 정치적 감각이 그렇게 떨어질 수 있는지 의문스럽다.

 그렇다고 해서 보수가 완전히 사라져버린 것은 아니다. 사라질 위기에 있을 뿐이다. 2년 후 총선에서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지만 보수의 새로운 부활을 지금으로서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이제 정계개편은 불가피해졌다. 누구를 중심으로 부소의 결집이 이뤄질지 모르지만, 그 인물이 그 인물이라는 말이 나와서는 안 된다. 벌써 거론되는 정치인들이 있지만 그들로 국민의 이반된 민심을 돌려세우려 하다가는 영원한 패착에 빠질 수 있다.

 한국당이 이번 선거에서 다급한 상황에 빠지자 한 말이 있다. '새는 두 날개로 난다'라는 말이다. 새의 좌우 날개가 싱싱해야 멀리 날 수 있다는 말인데, 병이 든 오른쪽 날개가 있다 한들 과연 그 새가 멀리 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

 더 이상 국민들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이번 선거의 결과는 결국 국민들의 심판이었다. 한국당 지도부도 논평에서 그 말을 썼다. 하지만 과연 그것이 진심 어린 표현이었는지 의심스럽다. 말은 그렇게 해 놓고 또 다른 꼼수를 구상하고 있다면 더 이상의 부활은 없다. 명심해야 한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6월 14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미세먼지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뿐 아..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6.13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은 드디.. 
보고서는 짧을수록 좋다. 말이 짧아야 하듯 보고도 짧을수록 좋다. 대.. 
선거 철새들이 동궁월지를 오염이라도 시켰을까. 동궁의 월지의 그리.. 
이 땅에 지방자치제도 부활된 것은 김영삼 정부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문재인 대통령의 바람은 과연 쓰나미급이었다. 소위 '문풍(文風)'이라.. 
흔히 목 통증이 초래되는 원인으로는 경추(목)부위의 골관절염, 목 디..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2,829
오늘 방문자 수 : 81,755
총 방문자 수 : 43,212,623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