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7 오후 06:59: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대구·경북, 잠잘 수 있는 야간무더위 쉼터 확대해야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07일
연일 폭염에 열대야까지 계속되면서 취약 계층들을 위해 잠을 잘 수 있는 무더위 야간 쉼터를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에 정부는 잠을 잘 수 있는 야간 무더위 쉼터 설치를 확대하기로 했으나 지자체 등은 이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서울시 노원구는 낮에만 운영하던 무더위 쉼터를 야간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호응을 얻고 있다. 노원구는 구청 대강당과 경로당 9곳을 이같이 개방 중이다. 

 하지만 대프리카라는 별칭까지 얻는 대구시와 경북도내 대부분의 지자체들은 야간 쉼터 운영에 소극적이다. 대부분의 지자체에서는 인력난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 대구지역에서 운영되는 무더위쉼터는 모두 930여 곳으로 이 가운데 야간 개방을 하는 곳은 7%인 70여 곳에 불과하다. 이마저 오후 10시면 모두 문을 닫는다. 

 대구지역 무더위 쉼터는 대부분 공공기관 민원실이나 은행 지점, 복지시설 등으로 평일 오후 4~6시면 문을 닫는다. 한 평 남짓한 작은 방에서 선풍기 한 대로 버티는 쪽방 거주인이나 거처가 마땅히 없는 노숙인들에게는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낮 동안 잠시 무더위를 피하더라도 저녁부터는 다시 밖을 떠돌거나 좁은 방에서 밤을 지새워야 하는 실정이다.

 열대야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열대야가 발생하는 날은 대체로 습도가 높아 불쾌지수도 함께 높아진다. 건강한 사람도 신경이 예민해지기 일쑤인데 건강상태가 안 좋은 취약계층 주민들은 그야말로 초죽음이다. 

 인간은 밤 기온이 25도가 넘으면 내장의 열을 외부로 발산하기 어렵고, 체내의 온도 조절 중추가 각성된 상태를 유지하므로 깊은 잠을 자기 어렵다. 수면 장애는 노약자나 심혈관 질환, 호흡기 질환자에게 치명적인 위협이 된다. 또 수면이 부족하면 낮 동안에 졸음이 몰려와 각종 사고의 원인이 된다.

 대구와 경북도 내 각 지자체는 잠자는 야간 쉼터 운영의 확대가 어려우면 우선 대구시 대신동 등 쪽방촌 밀집지역이나 노숙자들이 몰리는 지역을 중심으로 선별적으로라도 잠잘 수 있는 야간쉼터를 운영해야 한다.

  잠을 잘 곳이 없어 도시를 배회하거나 술을 마시며 밤을 지새우는 노숙인들을 생각하면 밤거리 안전을 위해서라도 설치를 확대해야 한다.

 폭염에 완화하기 위해 길거리에 물을 뿌리고 그늘 막을 설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취약계층을 위한 쉼터 설치에도 관심을 기우려야 한다.

 "밤에도 습하고 더워서 공원이나 밖에서는 도저히 잘 수가 없어 새벽까지 돌아다니거나 술을 마시다 잠든다"는 절규에 가까운 쪽방촌 노인의 말을 들을 떠올릴 때마다 복지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그들도 분명 소중한 시민이요 도민이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07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대구와 경북은 원래 하나였다. 지금도 대구광역시와 경북도로 행정구.. 
독일 프랑크푸르트에는 괴테의 생가가 있다. 뢰머 광장이라는 외진 곳.. 
농수산업인과 소상공인들이 직접 생산한 갖가지 물건을 일정한 장소에.. 
어느 때보다 즐거워야 할 휴가가 물놀이 사고로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어느 날부턴가 상대방의 말을 되묻는 일이 많아지고, TV나 음악을 청.. 
노아는 하나님께서 인간의 죄에 대해 심판하시는 그 심판을 알았다. ..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은 자녀에 대한 존.. 
황천모 상주시장이 취임 한달여만에 시정추진의 방향과 구심점이라며 ..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3,681
오늘 방문자 수 : 77,809
총 방문자 수 : 48,832,458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