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5 오후 09:03:36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성서산단 녹지비율 축소, 불가피한 측면 있다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1일
대구시가 산단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숲을 조성하면서 다른 한편으론 산단 내 녹지공간을 줄이는 정책을 펴고 있는 것에 대해 '이율배반적'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민간사업자의 도시공원 특례개발을 위해 산단 내 공원의 3분의 1을 없애기로 해 특혜 시비마저 일고 있다. 하지만 대구시의 이같은 방침에 대해 한마디로 말하면 불가피한 측면이 강하다.먼저 성서산단 내에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하려는 노력은 아무리 칭찬해도 지나침이 없는 정책이다.

 대구시는 산림청이 내년에 600억원을 들여 산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주거지역으로 퍼지지
않도록 하는 '차단 숲'을 전국적으로 60㏊ 규모로 조성한 것에 성서공단이 포함되도록 적극 노력 중이다. 성서산단은 조성되기 시작한 1984년 이후 30년이 지나면서 노후화돼 미세먼지 배출이 증가하고 있어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이 시급하고도 긴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대구시는 한편에서는 성서산단 내 갈산공원 확보 비율을 줄이는 정책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성서산단 재생사업을 추진하면서 산단 내 녹지율을 현재 8.07%에서 7.05%로 줄이는 변경 승인을 얻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벌이고 있기도 하다. 이렇게 되면 갈산공원은 전체 16만7천525㎡ 중 29.9%인 5만150㎡의 녹지가 사라지게 된다. 바로 이를 두고 이율배반적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갈산공원 개발은 공원 일몰제와 맞닿아 있다. 오는 2020년 6월30일까지 지자체가 개발하지 않으면 갈산공원은 공원 일몰제에 걸려 자동으로 공원에서 해제된다. 공원면적을 축소하더라도 공원으로 개발하느냐 아니면 아예 공원 개발을 포기하느냐, 기로에 서게 된 것이다.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냉철한 이성을 가지고 판단해야 한다. 물론 제일 좋은 방안은 대구시가 공원 개발비용 예산을 마련하는 일이지만 현실적으로는 녹녹하지가 않다. 그렇다고 성서산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매년 늘어나 인근 주거지와 도심에 미세먼지가 습격하는 현실을 무시 할 수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만일 공원개발이 반대에 부딪혀 녹지축 한쪽에 구멍이 생긴다면 시민들은 미세먼지를 계속 먹고 살아야 한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최선책이 아니면 차선책이라도 선택하라'는 격언을 참고 할 수밖에 없다. 특히 도시 숲이나 차단 숲이 바람 길을 만들고 미세먼지를 흡수해 저감 효과가 상당하다는 연구결과와 숲의 효능을 생각한다면 일부 녹지 공간을 포기하더라도 갈산공원이라는 도시 숲 전부를 포기하는 우는 범하지 말아야 한다. 갈산공원 개발을 비판하는 시민들이나 단체들도 이제는 '비판을 위한 비판'이 아니라 대안이 있으면 제시하며 시민들의 동의를 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래야만 선동이 아니라 건전한 비판이 될 수 있고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대접 받을 수 있다. 성서산단 내 녹지비율 축소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