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후 04:40:3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대구 군공항만 이전, 민간공항은 존치, 현실성 없다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4일
대구통합신공항예정지 확정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통합이전은 대세라는 주장과 통합이전을 반대하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자칫 시간을 조금 만 더 끌다가는 심각한 지역분열마저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통합신공항대구시민추진단은 지난 2일 동구 봉무동 한국폴리텍대 섬유캠퍼스 대강당에서 시·도민 보고대회를 열고 "군공항 이전, 민간공항 존치는 불가능하다"며 최근 일고 있는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반대여론에 쇄기를 박고 나섰다. 

특히 이날 류일영 국방부 자문위원이 밝힌 내용은 많은 참가자들로부터 현실적이라는 공감
대를 형성했다. 류위원은 "현 대구공항의 97.5%는 군공항인데, 2.5%의 민간공항만으로는 비행기가 뜰 수 없다. 또 군공항만 받아주는 지자체는 없다"는 말로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반면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 지키기 운동 본부'도 쉽사리 물러설 기미를 보이질 않고 있다. 가칭 시대본은 "지난달 세종리서치가 대구시민 102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구시민의 72.7%가 대구민간공항의 존치를 희망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발대식을 가지는 등 본격 활동 돌입을 예고하고 있다.

대구통합공항이전을 둘러싼 이같은 논쟁은 국방부가 이전후보지 결정을 지자체장들로부터 위임받은 후 발표를 차일피일 미루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국방부는 지난달 말까지 이전후보지를 발표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국방부가 차일피일 이전후보지 발표를 미루는 사이 광주공항 이전문제가 대두되면서 대구공항 통합이전반대에 더 큰 힘이 실리고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광주공항의 경우에도 군공항과 통합해 이전을 추진하다가 최근 민간공항은 무주공항으로 군공항은 별도의 장송에 공항을 이전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급회전하고 있다. 광주공항과 대구공항의 경우 여러 조건이 다름에도 대구시민들 중 일부는 동일 시 하며 '광주는 되는데 대구도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게 되는 단초를 제공했다 할 수 있다.

하지만 대구공항의 현위치 존치에는 문제가 있다. 비행안전구역이 확장이 그것이다. 현재 군공항은 4천420m의 비행안전구역을 갖는데, 민간공항은 이보다 700m가량 더 늘어난다. 이렇게 되면 대구시청사도 비행안전구역 안으로 들어오게 된다. 더 큰 문제는 군공항만 분리 이전을 추진할 경우 과연 군공항만 받아주는 지자체가 있겠는가 하는 문제다. 물론 대구시민들 입장에서 보면 소음을 일으키는 군공항은 사라지고 민간공항만 존치하다면 접근성 등에서 이만한 조건은 없을 것이라 여겨지지만 군공항만 받아줄 지자체가 없다는 점을 생각하면 일종의 환상이요 희망사항일 뿐이다.

이제 대구시민들은 입장을 정리하고 공항이전이라는 한 가지 일에만 매진해야 된다.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을 벌이다 시간을 지체한다면 영원히 도시의 국제경쟁력을 잃고 만다. 아무리 좋은 이상도 현실성이 없다면 그림의 떡이다.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4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실시간 추천 뉴스

Fatal error: Class 'Upload' not found in /home/kbsm.net/www/default/include_skin02/news_type_new7.inc.php on line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