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시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중단으로 울진경제는 직격탄을 맞고 있다. 원전에 의존하던 울진경제는 원전 가동률 하락과 신규원전 건설중단으로 골병이 들어가는 상황이다. 울진군과 주민들은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의 답변은 기약 없는 상황이다. 원전종사자들과 야당은 선진국도 인정한 50년간에 걸쳐 축적한 한국원전 기술을 사장하는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라고 정부 측에 촉구하고 있지만 정부의 태도는 요지부동이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우리 원전 생태계가 허물어질지 모른다는 위기감은 팽배하고 그런 조짐들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신한울 3·4호기를 비롯 신규원전 6기 건설이 사실상 백지화되면서 원전관련업체들은 고사상태로 내몰리고 있다. 소규모 부품업체들은 직원들을 내보내거나 공장규모를 줄이며 생존몸부림을 치고 있지만 언제 도산할지 모를 위기를 겪고 있다고 한다. 수십년간 쌓아온 원전기술이 물거품이 되고 종사자들은 다른 직종을 찾아 뿔뿔이 흩어질 상황이다. 일자리를 창출에 목매는 정부가 알짜배기 원전 일자리를 걷어차고 있는 형국이나 다름없다. 인기높던 대학의 원전관련학과는 지원자가 줄어들고 있다. 한국 원자력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들이 사라지고있는 것이다. 정부가 탈원전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어느 누가 미래가 암울해 보이는 원전관련학과에 지원하겠는가. 올해 카이스트 1학년 가운데 원잔력 및 양자공학과를 선택한 학생은 4명이라고 한다. 예년 20명 수준이던 지원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된 2017년엔 9명, 지난해 5명에 이어 다시 줄어든 것이다. 특히 2학기엔 지원자가 아예 0명이라니 할말이 없다. 원자력 관련 학과가 있는 전국 18개 대학에서 원자력 전공 학부 신입생도 줄어들기는 마찬가지다. 2017년 586명에서 지난해 530명, 올해 489명으로 100여명이나 감소했다. 대학뿐만 아니다 원자력 마이스터고의 인기도 시들하다. 탈원전 상황에서 간 큰 지원자가 있겠는가. 이러다가 원전인재의 씨가 마르지 않겠는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야당의 주장처럼 탈원전으로 수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다. 원전 주기기를 생산하는 대표적 원전기업인 두산중공업은 지난 주말 임원 20%를 감원했다는 보도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중단과 신규원전 백지화로 공장가동률이 반토막나면서 취한 고육지책이라고 한다. 2017년 100%였러 공장가동률은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한 2018년 82%, 올해는 50%까지 뚝 떨어졌다. 물량이 바닥나는 내년엔 10%미만으로 추락이 예상된다. 탈원전 정책은 자해행위나 다름없다.이제 이 무모한 실험은 멈추어야 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01 오전 06:18:0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30. 00시 기준)
7,132
1,551
23,812
194
56
41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