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2-13 오후 08:17: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박인규 대구은행장 오늘 경찰 조사

2014년부터 비자금 조성 의혹
수십억 사적 용도 사용한 혐의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13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12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박 행장은 2014년부터 최근까지 회사 자금으로 상품권을 구매해 되파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박 행장 등 은행 간부 6명에 대해 업무상 배임과 횡령 등의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또 지난달 5일에는 박 행장 집무실 등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은 관련자들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이중장부 등 비자금 사용처와 관련한 증거 자료를 상당수 확보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우현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경북동남권 100만주민들은 내년1월1일부터 포항에 설치되는 환동해지.. 
한국수력원자력(주)은 국가 에너지 생산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에너지 .. 
변비는 그 원인이 기능적이건 기질적이건간에 배변시에 문제가 있는 .. 
지난번에 창세기2장9절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우리가 창세기 말씀을 .. 
우리가 평소에 아무렇지도 않게 쓰고 있는 말 중에도 큰 모순을 가진 .. 
지구상에 존재하고 있는 모든 인간의 살아가는 목적을 단순하게 생각.. 
예부터 '장부(丈夫)는 자기를 알아주는 자를 위해 목숨을 바친다'고 .. 
지난 6일, 법정시한을 나흘 넘기긴 했지만 올해도 여야는 예산안 협상..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0,059
오늘 방문자 수 : 7,632
총 방문자 수 : 25,777,518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