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18 오후 09:09: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힘내세요˝ 이 한장의 손 편지… 감동을 전한 `민중의 지팡이`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시골 파출소의 모 경찰관이 매일같이 새벽이면 할머니의 병간호를 위해 버스를 타고 시내를 가는 할아버지를 위해 마음으로 쓴 손 편지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편지사연의 주인공은 상주시 은척면에 살고 있는 80대의 임모 할아버지로 올해 초 할머니의 병 간호를 위해 어둠이 채 걷히기 전에 집에서 자전거를 타고 나와 파출소 앞 버스정류장에 세워 놓고 상주시내 병원을 왕래 하는 모습을 보면서 할아버지 힘 내시라고 편지를 쓴 것이다.
 그런데 정작 할아버지는 글을 깨우치지 못해 편지를 읽지 못한채 보청기를 담아두는 곳에 넣어 둔 것을 최근 그의 아들이 발견했고 할아버지에게 이러한 내용이라고 알려드렸다고 한다.(사진 편지의 내용)
 편지를 읽은 아들은 "정말 가슴이 뭉클했다. 정말로 민중의 지팡이라고 하는 말이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나이든 노인네를 마음으로 지켜주고 힘 내시라고 하는 편지에 감동 받았다"라면서 "얼마전에 어머니가 돌아가셨지만 아마도 아버지를 지켜주고 계시는 경찰관이 있었다는 것을 아셨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편지를 쓴 분이 누구신지는 모르겠지만 고맙다는 말을 전하면서 앞으로 하는 일 모두 다 잘되기를 기원드린다"고 말했다.
 이제는 잊혀져 가는 손 편지가 시골 노인네와 시골 파출소 경찰관이 마음과 마음을 나누는 다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황창연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우리는 자연스럽게 일상의 주변이나 방송 등을 통해서 집회시위 현.. 
조직 내 상사(上司)와 부하가 함께 출장을 가는 일은 흔하다. 그 중에.. 
서울집값이 고공행진중이다. 강남만 오르는 줄 알았더니 재개발 바람..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1,894
오늘 방문자 수 : 97,883
총 방문자 수 : 51,566,991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