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18 오후 08:11: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힘내세요˝ 이 한장의 손 편지… 감동을 전한 `민중의 지팡이`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시골 파출소의 모 경찰관이 매일같이 새벽이면 할머니의 병간호를 위해 버스를 타고 시내를 가는 할아버지를 위해 마음으로 쓴 손 편지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편지사연의 주인공은 상주시 은척면에 살고 있는 80대의 임모 할아버지로 올해 초 할머니의 병 간호를 위해 어둠이 채 걷히기 전에 집에서 자전거를 타고 나와 파출소 앞 버스정류장에 세워 놓고 상주시내 병원을 왕래 하는 모습을 보면서 할아버지 힘 내시라고 편지를 쓴 것이다.
 그런데 정작 할아버지는 글을 깨우치지 못해 편지를 읽지 못한채 보청기를 담아두는 곳에 넣어 둔 것을 최근 그의 아들이 발견했고 할아버지에게 이러한 내용이라고 알려드렸다고 한다.(사진 편지의 내용)
 편지를 읽은 아들은 "정말 가슴이 뭉클했다. 정말로 민중의 지팡이라고 하는 말이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나이든 노인네를 마음으로 지켜주고 힘 내시라고 하는 편지에 감동 받았다"라면서 "얼마전에 어머니가 돌아가셨지만 아마도 아버지를 지켜주고 계시는 경찰관이 있었다는 것을 아셨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편지를 쓴 분이 누구신지는 모르겠지만 고맙다는 말을 전하면서 앞으로 하는 일 모두 다 잘되기를 기원드린다"고 말했다.
 이제는 잊혀져 가는 손 편지가 시골 노인네와 시골 파출소 경찰관이 마음과 마음을 나누는 다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황창연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뇌혈관질환중 하나인 뇌경색이란  뇌혈관이 막혀서 뇌손상을 발.. 
사람을 사귀는 데 있어 '유머'·'농담'·'장난'만큼 좋은 수단이 없을.. 
영남권 주민들이 이명박·박근혜 양보수정권기간에 믿었던 도끼에 발.. 
호찌민 시내 학교의 등하교 시간. 학교 주변에는 수 백 대의 오토바이.. 
예상하지 못한 위기를 극복하고 피할 수 있는 기업은 지속가능하고 장.. 
삶은 인간의 목숨이요, 생활이며, 삶의 본질은 명예가 아니라 행복하.. 
안동의 문화사는 끊임없이 인간의 가치를 고민하는 역사였다고 해도 .. 
창세기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글로 기록한 것이..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5,797
오늘 방문자 수 : 47,911
총 방문자 수 : 22,550,772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