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10:11:0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AI 청정지역` 유지 신속하게 대응… 경북농협, 선제적 차단방역 집중

12개 늘어난 94개 공동방제단
철새도래지 등 중점방역 분주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01월 11일
↑↑ 여영현 경북농협본부장이 최근 AI와 관련, 간부들과 비상방역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농협은 최근 전남·북 오리농가와 경기 산란계 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과 관련, 농협 공동방제단을 통해 AI 청정경북 유지를 위한 선제적 차단 방역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경북농협은 지난해 보다 12개 증가한 94개 농협 공동방제단을 활용해 AI 취약지역 소독활동 강화, 철새도래지 및 중점방역 관리지구 주말 특별방역활동, 23개 시군 736명의 방역지원 인력풀 구성, 농협 표준방역행동 요령(SOP)에 따른 24시간 비상근무 실시 등 청정경북 유지를 위한 AI방역대책을 수립, 실천에 분주하다.
 특히, 경북도는 지난해 11
월 전국 최초로 '경상북도 일제방역의 날'을 정해 23개 시군 부단체장을 필두로 동물위생시험소, 방역지원본부, 농축협, 생산자단체 등 민관군이 합동으로 AI 취약지역인 야생조류 방역관리지역, 소하천 등 야생조류 분변 오염지역 등 위험지역에 대한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여영현 경북농협본부장은 "'철저한 방역, 한발 빠른 대응'이라는 방침으로 AI를 막아온 경북도와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과감하고 신속하게 차단 방역을 실시해 경북이 전국 유일의 AI 및 구제역 청정지역을 유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인교 기자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01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