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5 오후 09:03:36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영덕 `차세대 원전수출전략지구`로 지정해야˝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들
백지화 천지원전 부지 방문
탈원전 정책 겨냥 현장워크숍
정부 탈원전 기조 문제 진단
논의 내용 국회 결의안 제출
원전중단 반대 주민의견 청취

이상인 기자 / silee62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0일
바른미래당은 10일 정부가 최근 건설 백지화를 발표한 경북 영덕의 천지원전 부지를 차세대 원전수출전략지구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경북 영덕군 영덕읍 한국수력원자력 영덕사무소 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정책워크숍에서 "아무리 탈원전 정책을 고수하는 문재인 정부라 할지라도 우리의 소중한 원전산업 역량을 지키기 위해선 천지원전 부지를 한수원이 매입해 차세대 원전수출전략지구로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권이 바뀌면 그에 따라 국정운영에 대한 가치와 철학 그리고 정책
도 바뀔수 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펼치고 있는 에너지 정책은 임기 5년짜리 정부가 마치 50년의 권력을 지닌 것처럼 되돌릴 수 없을 정도의 정책 변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신규 원전 건설은 하지 않는다고 해도 천지원전 부지만큼은 예정대로 매입을 해서 다음 정부가 들어섰을 때 다시 원전을 지을 수 있도록 여지는 남겨둬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오늘 논의된 내용들을 정리해 이번주 중 국회 결의안으로 제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운천 의원은 "전세계 원전시장 규모는 3000조원에 달하는데 우리나라는 최고의 원천기술을 갖고 있으면서도 오히려 신규원전 건설을 백지화하고 있다"며 "이는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엇박자 정책이고 곧 국가의 피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졸속으로 이뤄지더라도 원전 수출만큼은 살려야 한다"며 "아파트를 분양할 때 모델하우스를 짓듯 영덕에 원전수출전략지구를 조성하면 결과적으로 차세대 원천기술을 전세계에 알리고, 영덕 주민들의 보상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도자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하루 아침에 에너지 정책을 이런 식으로 바꿔버리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보다 더 큰 실패를 낳을 수 있다"며 "4차산업혁명시대에 걸맞게 원전수출전략지구를 만들어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에너지 정책을 펼쳐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6·13 지방선거 이후 '정책 중심 정당'을 표방하며 문재인 정부 정책 비판에 나서 '소득주도성장'에 이어 탈원전 정책을 타깃으로 삼아 경북 영덕 천지원전 부지를 방문,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에 대한 주민들 및 산업부, 한수원 관계자 등의 의견을 두루 청취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에 대한 근본 문제를 진단한다는 방침에서 이날 영덕을 찾아 워크숍을 개최했다.

 한편 영덕참여시민연대,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 회원들은 10일 오후 경북 영덕군 영덕읍 '바른미래당 현장 정책워크숍 천지원전 주민간담회'가 열리고 있는 한수원 한울본부 천지원전 건설 사무실 앞에서 천지원전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며 집회를 열었다.
이상인 기자 / silee62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0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