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전 12:09:4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이철우 도지사 ˝SOC 확충으로 새로운 동해안 시대 열자˝

환동해본부서 현안사업 등 논의 첫 간부회의
영일만항 활성화 행정력 집중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1일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운데)가 11일 오전 포항에 있는 환동해지역본부에서 직원들과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일주일에 한번 환동해지역본부 근무를 자청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1일 포항 환동해지역본부에서 환동해지역본부장, 관련 국장, 본부 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첫 간부회의를 가졌다.

 이날 간부회의는 도정에 대한 간단한 설명에 이어 환동해지역본부의 핵심과제와 당면 현안사업에 대한 현황을 청취하고 사업추진 상 문제점이나 해결점을 찾고자 지사와 직원들 간 격의없는 토론형태로 진행됐다.

 당면 현안보고에는 환동해 블루파워 종합계획 수립추진과 해양관광 인프라, 영일만항 대형컨테이너선 및 크루즈 접안추진, 울릉도 대형여객선운항, 울릉군
어업지도선 건조 등 굵직굵직한 사업들에 대한 계획보고에 이어 문제점에 대해 중점논의가 있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시종일관 특유의 빠르고 절제된 톤으로 회의를 이끌었다.

 이 지사는 "남북경협시대가 열리면 동해안의 역할이 크게 부상하고 환동해지역본부의 업무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중앙정부, 해당지자체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핵심사업들을 하나하나 착실히 진행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 이 지사는 "고속도로, 철도 등 SOC 확충과 영일만항 활성화를 통해 동해안 시대를 여는데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강하게 어필하고 신재생에너지도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