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7 오후 06:59: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청년이 모여드는 `이웃사촌 시범마을`로 지방소멸 극복

경북도 '특별위원회'구성 출범
아동복지·의료… 6개 분야 15명
귀농·귀촌 지원 등 월 1회 논의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 9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특별위원회' 출범식이 끝난 후 참석 위원들과 경북도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가 민선 7기 핵심공약 중 하나인 '이웃사촌 시범마을'조성을 위해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9일 도청 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청년 일자리, 주거환경, 복지·문화 기반이 두루 갖춰진 농촌마을이다. 

경북도는 청년 일자리, 주거, 복지 분야 각종 지원사업을 지방소멸 위기지역 중 한 곳에 집적시켜 청년들이 정착할 수 있는 시범모델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청년 유입→지역 활성화→지방소멸 극복'이라는 선순환 고리를 만든다.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특별위원회'는 일자리, 부자농촌, 도시건축, 아동복지, 문화, 의료 등 6개 분야 15명으로 구성했다. 

이석희 미래경제연구원장과 황종규 동양대 전(前) 부총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위원들은 청년, 귀촌자, 농업 경영체 대표, 건축가, 교수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가로 구성했다. 

위원회는 향후 2년간 운영되며, 청년 일자리 창출, 주거단지 조성, 청년 대상 시범마을 홍보·유치, 시범마을 내 문화 조성, 아동·의료 등 복지체계 구축, 귀농·귀촌자 지원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되며, 위원들은 월 1회 정도의 회의와 함께 개별적인 자문을 제공한다.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대구와 경북은 원래 하나였다. 지금도 대구광역시와 경북도로 행정구.. 
독일 프랑크푸르트에는 괴테의 생가가 있다. 뢰머 광장이라는 외진 곳.. 
농수산업인과 소상공인들이 직접 생산한 갖가지 물건을 일정한 장소에.. 
어느 때보다 즐거워야 할 휴가가 물놀이 사고로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어느 날부턴가 상대방의 말을 되묻는 일이 많아지고, TV나 음악을 청.. 
노아는 하나님께서 인간의 죄에 대해 심판하시는 그 심판을 알았다. ..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은 자녀에 대한 존.. 
황천모 상주시장이 취임 한달여만에 시정추진의 방향과 구심점이라며 ..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3,681
오늘 방문자 수 : 77,763
총 방문자 수 : 48,832,412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