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1-18 오후 08:34: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가야금의 향기, 콜드브루 커피에 담았어요˝

고령 대가야읍 전홍태 바리스타
5년간의 연구 끝에 브랜드 개발
전통소리+커피 접목 '이목 집중'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1월 09일
↑↑ '가야금의 향기' 콜드브루 커피.
가야금의 고장 대가야 고령에서 가야금의 선율을 담아낸 '가야금의 향기'라는 콜드브루 커피가 대가야읍에 살고 있는 전홍태 바리스타에 의해 개발되었다. 신선한 원두로 매일 직접 로스팅하는 '가야금의 향기'는 커피 전문점인 '전홍태 Coffee'에서 5년간의 시음과 연구과정을 거쳐 작년 12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있다.
 콜드브루란 차갑다는 뜻의 '콜드(Cold)'와 끓이다, 우려내다는 뜻의 '브루(Brew)'의 합성어로 분쇄한 원두를 상온이나 차가운 물에 장시간 우려내 쓴 맛이 덜하고 깊고 부드러운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커피를 뜻하는데, 이러한 점이 우리 전통의 깊은 소리를 내는 가야금과 공통점 있다는 점에 착안해 '가야금의 향기'라는 커피 브랜드를 개발하게 되었다고 했다.
 전홍태씨는 개발 이전부터 우리 전통 가야금 소리와 다양한 분야에서 퓨전을 시도하여 왔으며 전통의 소리 가야금과 서양 전통음악인 클래식의 협연, 젊은 세대들의 화려한 춤을 선보이는 비보잉과의 만남 등 다양하게 접근하였다. 특이하게 이번에는 전통의 소리를 커피와 접목을 했다는 점에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콜드브루 커피는 찬물로 한 방울씩 우려내는 것이 특징이다. 한 잔을 만들어 내는데 꽤나 많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시간을 견디게 하는 힘은 깔끔한 맛과 숙성 과정에 따라 더 깊은 맛이 난다. 우리의 악기 가야금도 열두 줄을 하나하나 뜯고 그것을 하나의 완성된 가야금 소리로 내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린다.
 전홍태 바리스타는 "우리가 가야금의 소리를 사랑하는 이유는 오래전부터 이어져 숙성된 전통의 맛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맑고 청아한 깔끔한 소리 때문이라며 '가야금의 향기'커피는 바쁜 일상에 마음의 여유를 갖지 못했던 우리 가족, 연인, 친구에게 가야금의 선율이 담긴 커피 한잔으로 우리 일상에 장인의 깊은 울림이 담긴 소리를 음미해보듯이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전도일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1월 09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비록 3차원 그래픽이지만, 국내 최초로 '천년 왕국의 부활'이라는 영.. 
그런데 성경은 그렇게 이야기하지 않았다. 성경은 우리가 죄인이었는.. 
2011년에 1불로 거래되던 상품이 현재 1만 2천불에 거래되면, 당신은 .. 
황금 개가 좋은 기운을 가져다준다는 무술년 새해가 밝았다. 기온이 ..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주의력 결.. 
2018년평창동계올림픽대회가 눈앞에 다가왔다. 95개국대표단이 참가한.. 
한자는 우리 언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생활 저변에서 널리 .. 
도로교통법 제14조 제1항에는 '지방경찰청장은 차마의 교통을 원활하..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9,071
오늘 방문자 수 : 52,429
총 방문자 수 : 27,969,533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