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5 오전 08:16: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영주 한국문화테마파크 매화공원, 시민에 공개

177종 360점의 매화분재 전시
개화시기 맞춰 17, 18일 개방
14일까지 인터넷으로 신청 접수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3일
↑↑ 영주시는 매화공원 분재원에 핀 매화꽃을 시민들에게 공개했다.
영주 한국문화테마파크 내 매화공원은 매화분재 개화시기에 맞춰 설 연휴 17일부터 18일까지 임시 공개한다.
 영주시 단산면 병산리 일원에 조성 중인 매화공원은 부지면적 5만 4385㎡(1만 5450평)에 매화나무 213종 2380주가 심겨져 있다. 매화분재원은 1686㎡(500평) 규모에 177종 360점의 매화분재가 전시되어 있다.
 이번 임시 개방행사는 올겨울 유난히 매서운 추위에도 꼿꼿이 핀 매화꽃의 아름다움을 시민들과 함께하고자 영주시가 마련했다. 탐방객들은 분재원의 매화를 감상하고 사진도 찍을 수 있다.
 매화분재는 그동안 잘 볼 수 없었던 차별화된 소재다. 이번에 개방하는 매화분재원은 500평 규모의 매화분재를 키우는 공간으로 300~400여 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전국 최초의 매화 전용 온실이다. 냉난방이 필요 없어 유지관리가 저렴하고 쾌적한 현대식 시설을 자랑한다.
 예로부터 매화는 눈 속에 피는 꽃이라 하여 설중매(雪中梅)라고 하였는데, 선비들은 매화의 그 의연함과 굳은 절개가 군자와 닮아있어 매화를 사랑하고, 또 스스로 설중매이고 싶어 했다고 한다.
 선비의 도시를 표방하는 영주시는 앞으로 매화를 특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향후 매화전시관, 매영지, 절우단, 매화서옥, 수양매원 등 주요시설을 오는 2020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또한 매화나무와 분재의 품종 관리와 연구를 통해 매화에 담긴 선비정신을 계승시켜 나갈 예정이다.
 장욱현 시장은 "매화공원의 기반시설이 완료되지 않아 접근성에 어려움이 있지만 봄을 기다리는 시민들의 열망을 담아 매화탐방을 준비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겨울과 초봄의 관광비수기를 매화축제로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사전신청을 받고 있으며 인터넷 주소 (http://naver.me/5XPPHIqx)를 통해서 하면 된다. 김시기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노아는 하나님께서 인간의 죄에 대해 심판하시는 그 심판을 알았다. ..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은 자녀에 대한 존.. 
황천모 상주시장이 취임 한달여만에 시정추진의 방향과 구심점이라며 .. 
농업분야 : 마지막으로 경주 경제 3대 축의 하나인 농업에 대해서도 .. 
나이를 먹어가면서 경계해야 할 것이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그 중에 ..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를 '한국의 로마'로 만들겠다고 했다. 매..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으로 홍역을 치루고 있는 국군기무사령부가 결.. 
권위란 말은 남을 복종시키는 권력과 위세를 말한다. 권력은 남을 강..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7,311
오늘 방문자 수 : 21,874
총 방문자 수 : 48,617,302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