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22 오후 04:24: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경주 황룡사지서 전국연날리기대회 열려

봄날 푸른창공 수놓은 각양각색 창작연 일대 장관
한해 액운 떨치고 밝은 희망과 소원 성취 기원

이은희 기자 / leh8898@hanmail.net입력 : 2018년 03월 11일
[경북신문=이은희 기자]
경주문화원이 주최하고 경주전통연보존회가 주관한 ‘제14회 경주전국연날리기대회’가 11일 황룡사지 일원에서 열렸다.
14년째 전국 연 동호인들이 경주를 찾으면서 황룡사지가 전통 연의 역사를 이어가는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삼국사기에도 김유신 장군과 관련된 연 날리기 일화가 소개돼 경주가 연의 발상지로써 전통 연의 역사를 계승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 경주 전국연날리기대회에서 최양식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전국에서 온 연 동호인들의 스릴 넘치는 방패연싸움에서부터 각양각색의 창작연들이 봄날 푸른 창공을 수 놓으며 일대 장관을 이뤄 참가자들은 물론 시민과 관광객의 눈을 즐겁게 했다.
또한 읍면동 대항전에서는 연의 본고장인 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주민들이 가오리연을 자체 제작해 연을 하늘 높이 날리며 액운을 떨치고 한해의 밝은 희망을 염원했다.
봄을 즐기려는 가족단위 나들이객들도 평소 접하기 힘들었던 연날리기를 통해 즐거운 한때를 보냈으며, 부대행사로 진행된 풍물 길놀이를 비롯 연 만들기 체험, 투호놀이 등 체험행사도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날 연날리기대회에는 북쪽에 고향을 둔 북향민과 북한이탈주민들이 참여해 멀리 고향을 향해 소식을 전하듯 연을 띄우고, 통일을 염원하는 소망을 담아 하늘로 날려 보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옛부터 연날리기는 송액영복(送厄迎福)이라하여 묵은 해의 액운을 실에 담아 하늘로 날려 보내고, 밝고 희망찬 마음과 행복을 맞이한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황룡사 역사의 현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가 아이들에게는 잊혀져가는 전통문화의 즐거움을 알리고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을 되살리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희 기자 / leh8898@hanmail.net입력 : 2018년 03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국민이 주인인 정부를 실현하는 정부혁신. 이러한 기조로 병무청은 현.. 
창3장9절에서 12절에 보면,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부르시며 그에게.. 
주낙영 당선자에게 우선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 본인의 소감으로 밝혔.. 
'나그네'는 국어사전에 자기 고장을 떠나 다른 곳에 임시로 머무르고 .. 
6·13 지방 선거는 TK 지역만을 겨우 남겨놓긴 했지만, 예상대로 보수.. 
만인(萬人)은 법 앞에서는 평동하다고 하지만, 사람이 사는 계층에 따.. 
이번에 중학교 2학년이 되는 만 13세 A양의 별명은 '두드러기 소녀'이..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6,914
오늘 방문자 수 : 77,489
총 방문자 수 : 43,530,861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