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18 오후 11:50: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문체부 지원사업 평가 최우수 등급

2010·2012·2015년에 이어 네 번째로 선정돼 '눈길'
'동아시아 대표 오페라 음악 페스티벌'로 정체성 확인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3일
↑↑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아이다' 공연장면. 사진제공^대구오페라하우스 
(재)대구오페라하우스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의 특성화된 공연예술행사 및 축제를 대상으로 한 국비지원사업인 '2017 대표공연예술축제 지원사업' 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을 획득했다. 이는 2010년, 2012년, 2015년에 이은 네 번째로 이룬 쾌거다.
 이번 평가에서 음악 등 공연예술분야 64개 대상사업 중 최우수등급은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포함한 9개 사업에 돌아갔다. 지난해 10월 12일부터 한 달 간 펼쳐진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축제의 준비, 실행, 성과 및 환류 면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사업실행계획이 충실하다는 점과 지역 특성화와 지역문화예술발전에 대한 기여도가 높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
 공연예술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대한민국을 넘어서서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오페라 음악 페스티벌로서의 정체성과 예술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위원단은 오페라하우스를 갖고 있다는 이점을 극대화하고 지역의 음악적 자산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타 지역의 특성 없는 국제 페스티벌과 달리 한 가지 주제에 집중 투자해 발전시킨 바람직한 행사로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손꼽았다.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일찌감치 '공연예술도시 대구'를 대표하는 문화브랜드로 자리 잡았으며 지역을 넘어 아시아 대표 축제로 성장해왔다. 무엇보다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구의 간판격인 예술축제로서 문화예술로 특성화된 지역의 미래를 견인하는 역할도 함께해왔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국내 최고 수준의 공연예술축제로 평가받아 대단히 기쁘다"며 "2018년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개최시기를 앞당기고 프로그램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며 동시에 다양한 변화를 꾀하는 등 또 한 번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김범수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우리는 자연스럽게 일상의 주변이나 방송 등을 통해서 집회시위 현.. 
조직 내 상사(上司)와 부하가 함께 출장을 가는 일은 흔하다. 그 중에.. 
서울집값이 고공행진중이다. 강남만 오르는 줄 알았더니 재개발 바람..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1,854
오늘 방문자 수 : 31,253
총 방문자 수 : 51,602,215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