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4 오후 10:37: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대구서 만나는 14개국 28개`창작공간`

아시아 창작공간 대표자들
3박4일간'국제컨퍼런스'개최
연결망 구축위한 참가자 회의

김범수 기자 / news1213@naver.com입력 : 2018년 06월 04일
↑↑ Today's Art Space Network(동시대 창작 공간 연결망)'展 전시실 모습. 사진제공=대구문화재단

대구에서 아시아 14개국 창작공간 대표자들이 국제컨퍼런스를 열고 상호협력 연결망을 구축한다.

 (재)대구문화재단이 5일부터 7일까지 3박4일간 대구예술발전소와 호텔 인터불고에서 14개국 28개 창작공간의 대표자, 작가, 큐레이터 50여명이 참가하는 'Today's Art Space Network(투데이즈 아트스페이스 네트워크)'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6일 오전 10시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에서는 'Digital Art In Post-Digital Asia(디지털 아트 인 포스트 디지털 아시아)'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7일은 아시아 창작공간 연결망 구축을 위한 참가자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대구예술의 국제화와 글로벌화를 위해 대구문화재단이 마련한 것으로, 회의를 계기로 앞으로 대구예술발전소는 창작공간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관리,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번 창작공간 국제컨퍼런스에 참가하는 나라는 일본, 중국, 인도네시아, 태국, 홍콩, 싱가포르, 대만, 터키, 그루지아, 필리핀, 호주 및 스페인 등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서울의 대안공간 루프를 비롯해 부산의 오픈 스페이스배, 파주의 아트스페이스 휴 등과 함께 대구에서도 7개 창작공간이 참여한다. 

 한편 대구예술발전소는 국제컨퍼런스에 앞서 지난달 28일 시작으로 한달간 2전시실에서 태국, 베트남, 일본, 중국 등 10개국의 작가들이 보내온 영상작품을 모아 'Digital Art In Post-Digital Asia(디지털 아트 인 포스트 디지털 아시아)'전시회도 진행하고 있다. 참여작가는 코라크릿 아루나논드차이, 웡 핑, 김웅현, 권하윤, 조규빈 등이다. 

 전시 작품들은 디지털 기술이 가져온 여러 변화에 대응되는 해석을 작품에 담은 예술적인 실천이라 할 수 있다. 영상 예술, 비디오 아트에 대한 관점은 로잘린드 크라우스의 나르시시즘적 미학, 리차드 로버의 인식론적 TV등에서 출발하여 예술가의 존재론적 정체성을 담는 도구로 이해돼 왔다.
김범수 기자 / news1213@naver.com입력 : 2018년 06월 04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노아는 하나님께서 인간의 죄에 대해 심판하시는 그 심판을 알았다. ..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은 자녀에 대한 존.. 
황천모 상주시장이 취임 한달여만에 시정추진의 방향과 구심점이라며 .. 
농업분야 : 마지막으로 경주 경제 3대 축의 하나인 농업에 대해서도 .. 
나이를 먹어가면서 경계해야 할 것이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그 중에 ..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를 '한국의 로마'로 만들겠다고 했다. 매..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으로 홍역을 치루고 있는 국군기무사령부가 결.. 
권위란 말은 남을 복종시키는 권력과 위세를 말한다. 권력은 남을 강..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7,311
오늘 방문자 수 : 12,218
총 방문자 수 : 48,607,646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