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20 오후 06:56: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서지연 작가 `옻 물감 뿌린 캔버스에서 자유를 바라본다`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0일
옻으로 물감을 만들어 민화를 그리는 작가 서지연 씨의 전시가 10일부터 경주예술의전당 알천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경주문화재단의 올해 경주작가릴레이전 네 번째 주자를 맡은 서지연 작가는 ‘옻 물감’을 이용한 신선하고 독특한 매력의 작품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서 작가는 경주에 살고 있었기 때문에 민화를 본격적으로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지인의 침실에 있던 '일월도'에 보고 반한 것이 계기가 돼 민화를 그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 경주작가릴레이전 네 번째 주자를 맡은 서지연 작가

서지연 작가는 옻을 재료로 사용해 그림을 그리는 탓에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면 옻이 올라 고생을 할때도 많다고 했다.

서 작가는 “옻은 한번 올리면 그 색이 유지되는 채색과 달리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깊어지는 맛이 있고 건강한 기운이 느껴져서 좋아요”라며 옻 물감의 독특한 매력을 설명했다.

작가의 작품 소재는 민화 작업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소망을 담아내고 있다. 그는 “그림에 좋은 것, 밝은 것에 대한 바람을 담고 싶어요. 하늘로 날아가는 거북이처럼 구속되지 않는 자유를 동경하듯 말이에요”라고 말했다. 

서지연 작가의 전시는 알천미술관 갤러리달(B1)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린다.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은 저녁 8시까지 연장 운영된다. 

작가와 관람객이 직접 만날 수 있는 ‘작가와의 만남’은 문화가 있는 날인 오는 25일 오후 5시부터 진행된다. 서지연 작가를 만나려면 당일 알천미술관 갤러리달로 오면 된다. 

한편 서지연 작가는 대한민국 여성미술대전 한경미술대전 포항불빛대전 경북미술대전 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다수의 개인전 오픈을 비롯해 한일, 한중, 멕시코국제교류전 단체전에 참여한 바 있다.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0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6·13지방선거가 끝난지 한 달이 지났다.이달 초 취임한 시장, 군수, .. 
‘井戶’라는 글자의 어원과 그 글자들의 용례를 살펴보면, 신라의 건.. 
우리는 시장에 간 엄마를 기다려보았습니다.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 
충동성은 결과에 대한 숙고함이 없이 내부 또는 외부 자극에 대해 무.. 
우리나라 기후의 특징은 4계절이 분명한 온대성 나라다. 봄은 모든 생.. 
올 여름은 장마가 일찍 끝나면서 예년보다 더 덥고 긴 여름이 될 것이.. 
절에 가서 열심히 절을 하는 신도들은 법당에서 흘러나오는 염불소리.. 
그들이 죄 사함을 몰랐을 때, 출애굽기 33장은, 어떻게 죄를 사함 받..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4,702
오늘 방문자 수 : 8,280
총 방문자 수 : 46,394,962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