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영남대 천마인재학부, 행정고시 합격자 배출

권유림·이재준·강효민씨
5급 국가 공무원 최종합격
차세대 리더 요람으로 '우뚝'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2일
↑↑ 2017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영남대학교 천마인재학부 강효민, 권유림, 이재준 씨. 사진제공=영남대학교
영남대학교 천마인재학부가 올해 행정고시에서 3명의 합격자를 배출해 화제다.
 최근 인사혁신처가 2017년 5급 국가공무원 합격자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영남대 천마인재학부 출신 3명이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이 중 2명은 4학년 재학 중에 합격하는 영예를 안았다.
 합격의 주인공은 지난해 영남대 천마인재학부를 졸업한 권유림(27·재경직) 씨와 4학년 이재준(27), 강효민(24·이상 일반직) 씨.
 이들은 오는 2018년 5월 공무원 동기로서 함께 연수원 생활을 시작하며 영남대 천마인재학부 출신답게 공직에 임하는 목표 의식이 뚜렷하다.
 재경직에 합격한 권유림 씨는 "평소 시장질서에 대한 관심이 많아 행정고시를 처음 도전할 때부터 재경직만 줄곧 응시했다"며 "연수를 마치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실무를 하며 경험을 쌓고 싶다" 고 말했다.
 강효민 씨는 "축구나 야구 같은 스포츠 활동을 좋아해 직접 스포츠에 참가해 즐기기도 하고, 청소년 야구대회 등에서 봉사활동도 틈틈이 하고 있다"며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소외계층의 체육환경 여건 조성에 기여하고 싶다" 고 공직생활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영남대 천마인재학부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대학 고시원에서 함께 공부하며 누구보다도 서로를 잘 알기에 공직에 가서도 서로에게 힘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영남대 천마인재학부는 차세대 리더 양성을 위해 지난 2009년 신설됐으며 법조인, 고위공무원, 공인회계사 등 총 3개의 트랙으로 운영되고 신입생들은 입학과 동시에 각 트랙별 지도교수와 심층면접을 통해 진로 목표를 정한다.
 또 입학생 전원에게는 입학금과 4년간 수업료 전액을 비롯해 교재비 지원과 단기해외어학연수 등 파격적인 장학 혜택도 주어진다.
 한편 영남대 천마인재학부는 지난 2013년 2월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5년 동안 행정고시 4명, 공인회계사 15명, 로스쿨 입학 21명(변호사시험 합격자 6명 배출) 등 놀라운 성과를 내고 있다. 안대식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3,608
오늘 방문자 수 : 101,034
총 방문자 수 : 30,659,894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