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9 오후 07:25: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김승진 영남대 명예교수,축열·발열 나노입자 혼입 직물소재 개발

독일 연구 기관·기업 공동연구
원적외선 방사 축열 메카니즘 밝혀
대구 섬유기업 (주)브리즈텍스
유럽 아웃도어 브랜드 수출계약
상품화 성공·상품성 인정받아

지우현 기자 / uhyeon6529@daum.net입력 : 2018년 06월 13일
김승진 영남대 명예교수(사진)가 한국, 독일의 여러기관과의 공동연구로 극한의 추위에 활용할 수 있는 기능성 의료소재를 개발했다.

 13일 영남대에 따르면 김 교수는 섬유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독일 호헨스타인연구소(Hohenstein Institute)와 한국섬유개발연구원(KTDI)을 비롯해 독일과 한국의 섬유소재 기업인 스마트폴리머(Smart Polymer GmbH)와 (주)브리즈텍스(Bristex)와 함께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해 기능성 의류에 활용 가능성이 높은 '축열·발열 나노입자 혼입 직물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무기입자를 함유한 축열·발열 직물소재의 원적외선 방사에 의한 축열 메카니즘을 밝힌 것으로, 최근 섬유관련 세계 3대 국제 학술지인 '텍스타일 리서치 저널(Textile Research Journal)'에 게재됐다.

 연구에 참여한 대구 소재 섬유기업 (주)브리즈텍스는 개발한 직물소재를 유럽 아웃도어 브랜드 잭 울프스킨(Jack Wolfskin) 등과 140만 달러 수출계약(2017년 실적 기준)을 성사시키는 등 상품화에 성공하며 시장 가치를 인정받았다.

 김 교수는 1994년부터 영남대 파이버시스템공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올해 2월 정년퇴임 후 현재 영남대 명예교수로 있으며 활발한 연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 교수는 섬유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SCI 및 SCI(E) 저널에 최근 2년간 10여 편의 논문을 주저자 및 교신저자로 게재하는 등 탁월한 연구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우현 기자 / uhyeon6529@daum.net입력 : 2018년 06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미세먼지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뿐 아..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6.13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은 드디.. 
보고서는 짧을수록 좋다. 말이 짧아야 하듯 보고도 짧을수록 좋다. 대.. 
선거 철새들이 동궁월지를 오염이라도 시켰을까. 동궁의 월지의 그리.. 
이 땅에 지방자치제도 부활된 것은 김영삼 정부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문재인 대통령의 바람은 과연 쓰나미급이었다. 소위 '문풍(文風)'이라.. 
흔히 목 통증이 초래되는 원인으로는 경추(목)부위의 골관절염, 목 디..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2,829
오늘 방문자 수 : 81,178
총 방문자 수 : 43,212,04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