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9 오전 10:21: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자수첩

5급 사무관 승진에 대한 공직자의 기대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08월 20일
↑↑ 황창연(상주) 중부본부 부장

더운 여름의 열기가 며칠간 지속된 소나기성 비로 인해 한풀 꺾이는 듯 한 가운데 상주시의 5급 승진인사에 대한 열기는 현재진행형으로 달아오르고 있다.
공무원들의 꿈이라고 하는 5급 사무관 승진은 군(軍)으로 말하면 대대장 등 지휘관급으로의 승진과도 같다고 할 수 있다.
5급 사무관이 되면 우선 분임경리관이 되며 담당부서의 장으로서의 결재권과 부서인사권이 주어지며,
무엇보다도 예산 편성과 집행에 대한 우선적인 결정권이 있으며 사무관으로서의 경륜과 경험을 바탕으로 해당부서를 이끌어 가는 권한과 책임을 갖게 된다.
아울러 직함의 변화에서 오는 과장이나 읍면장이 되면 사회적 인식과 대우가 변하는 것은 물론이고 시장의 행정업무 추진의 의사결정에 직접적인 참여를 하게 된다.
그래서인지 퇴직한 모 사무관은 ‘5급 사무관이 되면 조금 과장해서 말하자면 100가지가 달라지며 공직자로서의 자부심과 자긍심이 남다르게 된다’라고 했다.
이렇듯 누구나 승진의 기회를 통해 5급 사무관이 되고 싶어 하지만 상주시의 경우 약 40%내외에서 5급 사무관 승진의 기회가 주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조만간 있을 승진심사를 위한 직렬조정을 바라보는 공직자의 기대와 관심에 대한 열기가 무척이나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는 이정백 시장이 공무원들에게 ‘자기의 맡은 바 책무에서 열심히 일하고 그 성과를 만들어낸 공무원에게는 승진의 기회가 주어질 것인 만큼 본청이나 읍면동에서 시민과 시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해 달라’고 주문해 왔던 것이고,
이에 대해 이번 승진심사에서도 이 시장의 약속일 지켜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사가 만사라고 하는 말이 인사에 있어서 늘 따라다니는 것 또한 누구나 다 만족할 만큼의 인사는 할 수 없겠지만 누구든지 수긍할 수 있는 인사는 해야 한다는 뜻인 만큼 대상이 되는 공직자들이 수긍할 수 있는 인사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08월 20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미세먼지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뿐 아..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6.13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은 드디.. 
보고서는 짧을수록 좋다. 말이 짧아야 하듯 보고도 짧을수록 좋다. 대.. 
선거 철새들이 동궁월지를 오염이라도 시켰을까. 동궁의 월지의 그리.. 
이 땅에 지방자치제도 부활된 것은 김영삼 정부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문재인 대통령의 바람은 과연 쓰나미급이었다. 소위 '문풍(文風)'이라.. 
흔히 목 통증이 초래되는 원인으로는 경추(목)부위의 골관절염, 목 디..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2,829
오늘 방문자 수 : 40,627
총 방문자 수 : 43,171,495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