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18 오후 07:41: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자수첩

5급 사무관 승진에 대한 공직자의 기대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08월 20일
↑↑ 황창연(상주) 중부본부 부장

더운 여름의 열기가 며칠간 지속된 소나기성 비로 인해 한풀 꺾이는 듯 한 가운데 상주시의 5급 승진인사에 대한 열기는 현재진행형으로 달아오르고 있다.
공무원들의 꿈이라고 하는 5급 사무관 승진은 군(軍)으로 말하면 대대장 등 지휘관급으로의 승진과도 같다고 할 수 있다.
5급 사무관이 되면 우선 분임경리관이 되며 담당부서의 장으로서의 결재권과 부서인사권이 주어지며,
무엇보다도 예산 편성과 집행에 대한 우선적인 결정권이 있으며 사무관으로서의 경륜과 경험을 바탕으로 해당부서를 이끌어 가는 권한과 책임을 갖게 된다.
아울러 직함의 변화에서 오는 과장이나 읍면장이 되면 사회적 인식과 대우가 변하는 것은 물론이고 시장의 행정업무 추진의 의사결정에 직접적인 참여를 하게 된다.
그래서인지 퇴직한 모 사무관은 ‘5급 사무관이 되면 조금 과장해서 말하자면 100가지가 달라지며 공직자로서의 자부심과 자긍심이 남다르게 된다’라고 했다.
이렇듯 누구나 승진의 기회를 통해 5급 사무관이 되고 싶어 하지만 상주시의 경우 약 40%내외에서 5급 사무관 승진의 기회가 주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조만간 있을 승진심사를 위한 직렬조정을 바라보는 공직자의 기대와 관심에 대한 열기가 무척이나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는 이정백 시장이 공무원들에게 ‘자기의 맡은 바 책무에서 열심히 일하고 그 성과를 만들어낸 공무원에게는 승진의 기회가 주어질 것인 만큼 본청이나 읍면동에서 시민과 시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해 달라’고 주문해 왔던 것이고,
이에 대해 이번 승진심사에서도 이 시장의 약속일 지켜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사가 만사라고 하는 말이 인사에 있어서 늘 따라다니는 것 또한 누구나 다 만족할 만큼의 인사는 할 수 없겠지만 누구든지 수긍할 수 있는 인사는 해야 한다는 뜻인 만큼 대상이 되는 공직자들이 수긍할 수 있는 인사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08월 20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뇌혈관질환중 하나인 뇌경색이란  뇌혈관이 막혀서 뇌손상을 발.. 
사람을 사귀는 데 있어 '유머'·'농담'·'장난'만큼 좋은 수단이 없을.. 
영남권 주민들이 이명박·박근혜 양보수정권기간에 믿었던 도끼에 발.. 
호찌민 시내 학교의 등하교 시간. 학교 주변에는 수 백 대의 오토바이.. 
예상하지 못한 위기를 극복하고 피할 수 있는 기업은 지속가능하고 장.. 
삶은 인간의 목숨이요, 생활이며, 삶의 본질은 명예가 아니라 행복하.. 
안동의 문화사는 끊임없이 인간의 가치를 고민하는 역사였다고 해도 .. 
창세기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글로 기록한 것이..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5,797
오늘 방문자 수 : 45,908
총 방문자 수 : 22,548,769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