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자수첩

6․13선거 상대방 헐뜯는 네거티브 선거는 중단돼야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2일
↑↑ 전도일(중부본부 차장)

6월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정치권이 조금씩 달아오르기 시작한다. 이런 추세면 설 명절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선거정국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보수의 본산으로 불리는 대구 경북에서는 이미 불이 붙었다. 불만 붙은 게 아니라 선거에서 있어서는 안될 3대 독버섯들이 쑥쑥 돋아나고 있다.
 허위사실 유포와 인신공격, 명예훼손 등 3대 악습은 선진국의 길목에 서 있는 우리가 반드시 청산해야 할 독버섯이다. 아직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경쟁자를 비방하고 헐뜯는 구태가 공공연히 나타나고 있어 걱정스럽다.
 이에 지난해 12월 경북에서는 경북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한 한후보는 지난달 23일 "허위사실 유포와 인신공격, 명예훼손 없는 선거문화를 정착시키자"며 "출마자 전원이 참여하는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을 갖자"고 제안한 바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아무도 제안에 응답해 오는 출마자는 단 한사람도 없었다. 그러면서 상대 후보진영의 SNS 홍보에 총대를 맨 사람들은 특정 언론사의 허위보도를 여과없이 SNS를 통해 무작위로 퍼나르는 행위를 서슴지 않는다.
 우리 정치판에는 사실 확인도 안된 내용을 담아 퍼뜨리는 소위 '찌라시 뉴스'라는 것이 있다. 명백한 허위사실을 본인 확인도 없이 SNS를 통해 마구잡이로 퍼나르는 찌라시는 사실 여부를 따질 새도 없이 단시간에 퍼져나가는 속성이 있다.
 선거는 나의 장점을 국민들에게 설득해서 그 평가로 표를 얻는 것이지, 남을 해코지해서 얻는 것은 국민들의 신성한 한 표를 빼앗는 행위나 마찬가지다.
 이 기회에 네거티브 폐습이 근절되도록 모든 후보가 적극적으로 클린선거운동에 동참할 것을 제안한다. 지금도 경쟁자 측은 상대방을 깎아 내리려고 안달이다.
 어차피 정당의 경선을 하든 무소속으로 출마를하든 본선 당선과 대구·경북 발전 그리고 각 지역을 위해 하나가 되어야 할 소중한 자산인데 지금처럼 막무가내식 행위는 단언코 철폐되어야 한다. 그것이 지역의 유권자들에게 드릴 수 있는 희망이요 선거에 출마한 사람들이 지켜야 할 고귀한 가치가 아닌가 생각해본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2,193
오늘 방문자 수 : 14,614
총 방문자 수 : 30,676,82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