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10:11:0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연예

예천 출신 여자양궁 김진호 선수, `2018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

생애통산 신기록 37개 세워
불모지 韓양궁 세계정상 이끈
'제1의 양궁여왕'으로 추앙
19일 올림픽파크텔서 헌액식

정지수 기자 / jgsnews@daum.net입력 : 2018년 12월 06일
예천군은 지역 출신의 한국양궁 원조신궁 김진호 선수(사진)가 2018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3일 올림픽컨벤션센터에서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를 개최하고 6명의 최종후보자를 심의해 프로레스링의 고(故) 김일 선수와 양궁의 김진호 선수를 스포츠 영웅으로 최종 선정했다.

김진호 선수는 1975년 예천여중 2학년때 양궁에 입문하여 1978년 12월 방콕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개인전 금메달을 따내며 여궁사로 등장했다.

이후 1979년 7월 베를린에서 개최된 제30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5관왕에 등극하며 한국
기록경기 사상 최초로 세계재패를 이룩하는 쾌거를 거뒀다.

또한, 1983년 로스앤젤레스 세계선수권대회 5관왕,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개인전 동메달,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을 차지하였으며, 1979년에는 체육훈장 백마장,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상했다.

김진호 선수가 수립한 생애통산 신기록은 37개로 김 선수는 불모지 한국양궁을 세계 정상으로 올려놓은 제1의 양궁여왕이다.

한편, 김진호 선수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2018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 헌액식은 오는 19일 오후 2시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개최된다.

정지수 기자 / jgsnews@daum.net입력 : 2018년 12월 06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