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10:11:0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연예

대구FC 축구전용경기장 준공 `코앞`

'1만2000석'의 관중석 조성
필드와의 거리 '7m'에 불과
카페·음식점 등 휴게공간 조성

최만수 기자 / goodshot6508@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06일
↑↑ 대구FC 축구전용경기장.
프로축구단 대구FC가 내년 1월 대구시민운동장 도시복합 스포츠타운 축구전용경기장에 입성해 대구FC의 도약 발판은 물론 지역축구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6일 대구시는 지역축구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줄 대구FC 전용구장인 '포레스트 아레나(가칭)'의 준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1만2000석의 관중석이 자리한 경기장은 필드와의 거리가 7m에 불과해 축구팬들은 그동안 대구스타디움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선수들의 심장 박동이 전하는 감동과 열기를 가까이에서 뜨겁게 느낄 수 있게 됐다.

경기장은 관중들이 최상의
환경에서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비와 햇볕을 피할 수 있는 지붕을 사면에 덮고, 사각지대를 최소화를 통해 최적의 시야각을 찾는 등 관중 친화적으로 만들어졌다.

특히 스탠딩응원석, 테이블석 등 좌석의 종류를 다양하게 배치해 응원의 재미를 배가시킬 수 있도록 했고,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경기장 바닥을 두드리는 응원방식은 알루미늄 특유의 강렬한 음색으로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시민들은 침체된 구도심에 변화의 새바람을 일으킬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단순히 축구관람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잘 꾸며진 카페와 음식점, 펍(Pub) 등 휴게공간에서 가족, 연인들과 즐겁고 행복한 여가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구시는 근거리에 지하철1호선과 3호선이 지나가지만 시민들이 더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노선도 늘여 나갈 계획이다.

한편 2019년의 대구FC에 거는 대구시민들의 기대가 크다. 2018 K리그 7위로 구단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고 프로와 아마추어 86개팀이 참가해 국내 최강팀을 가리는 2018 FA컵(Football Association Cup)에 창단 이래 최초 결승에 나섰다.

지난 5일 결승 1차전의 승리로 우승에 한걸음 다가선 대구FC와 울산현대 중에서 최종우승팀을 가르는 2018 FA컵 2차전은 8일 토요일 오후 1시30분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앞으로 대구FC가 안정적으로 구단을 운영할 수 있고, 선수들이 편하게 운동에 전념해 새로운 둥지에서 더 크고 높게 비상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만수 기자 / goodshot6508@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06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