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요하문명의 발견과 동북아 상고사의 재편

우실하의 재미있는 요하문명과 홍산문화 이야기<1>
한국항공대 교양학과 교수 우실하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6년 07월 05일
↑↑ 한국항공대 교양학과 교수 우실하
요서 지역에서 1980년 초 이후 그동안 누구도 몰랐던 거대한 고대 문명이 새롭게 발견되었다. 홍산문화(紅山文化)를 중심으로 한 이 고대 문명은 1995년에 정식으로 요하문명(遼河文明)으로 명명되었다.
 전통적으로 동이족의 강역에서 발견된 요하문명을, 중국학계에서는 중화민족의 시조라는 황제족(黃帝族)의 문명이었다고 보고 중화문명의 시발지로 삼고 있다. 이렇게 되면 우리의 상고사는 모두 중국의 방계 역사로 전락하게 된다. 중국은 기존의 동북아 상고사를 완전히 중국 중심으로 새롭게 재편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 중국 요녕성 요녕대학교 한국학과 교수(2000년 2월1일∼2002년 8월 31일) 내몽고 적봉대학 홍산문화연구원 방문교수(2014년 9월1일∼ 2015년 8월 31일) 등을 거치면서 오랜 기간 현지를 직접 답사하고 연구해 온 항공대 우실하 교수의 칼럼을 연재하기로 하였다.
 이번 기획은, (1) 1980년대 이후 새롭게 발견된 요하문명에 대해 개괄적으로 소개하고, (2) 중국의 최근 역사-고고 관련 동향과, (2) 우리나라 역사-고고학계의 과제를 점검해보고 대처 방안에 대해서 함께 고민하기 위한 것이다.
 
 -중국,요하문명 발견으로 동북아 상고사 재편
 -요하문명 발견,중국 학계 충격
 -중국,요하문명을 중국문명의 기원지로 재편
 -중국학계, 요하문명 주도집단을 황제족(黃
帝族)으로
 
 지난 수 천 년 동안 야만인의 땅이라고 무시해오던 만리장성 너머 요서 지역에서 1980년 초부터 홍산문화(紅山文化: B.C. 4500∼3000)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고대 문명이 발견되어, 1995년에 요하문명(遼河文明)으로 명명되었다. 요하문명의 발견으로 중국은 동북아 상고사를 완전히 재편하고 있다.
 요하문명을 이루는 주요 신석기-청동기문화를 소개하면, (1) 소하서문화 (小河西文化: B.C. 7000∼B.C. 6500), (2) 흥륭와문화 (興隆  文化: B.C. 6200 ∼B.C. 5200), (3) 부하문화 (富河文化: B.C. 5200∼B.C. 5000), (4) 홍산문화 (紅山文化: B.C. 4500∼B.C. 3000), (5) 동석병용시대 소하연문화 (小河沿文化: B.C. 3000 ∼B.C. 2000), (6) 청동기시대 하가점하층문화 (夏家店下層文化: B.C. 2000∼B.C. 1500), (7) 청동기시대 하가점상층문화 (夏家店下層文化: B.C. 1500∼B.C. 1000) 등이다.
 '00문화'같은 '고고학 문화' 개념은 한국학계에는 없는 개념이다. 동일한 시기, 동일한 토기 등 비슷한 시기의 유적이 많이 발견되면 최초로 발견된 유적지 이름을 따서 '00문화'라고 하나의 문화권으로 묶는 것이다. '요하문명의 꽃'으로 불리는 홍산문화 후기(B.C. 3500~3000년)에는 이미 '초기 국가단계' 혹은 '초기 문명단계'에 들어선다고 보는 것은 이미 중국학계의 정설로 자리 잡았다.
 요하(遼河) 주변 요하문명의 발견으로 중국 학계는 큰 충격을 받았다. 전통적으로 동이족의 영역이라고 보던 이곳에서 중원의 황하문명보다 시기적으로 앞서고 문화적으로도 더 발달된 요하문명이 새롭게 드러난 것이다. 기존의 사서에 단 한 자도 기록이 없는 철저히 잊힌 문명이었다. 요하문명을 고대 동이족의 문명으로 인정하게 될 경우, 중국의 상고사는 동이족 역사의 방계 역사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 때문에 요하문명의 중심적인 유적들이 전모를 드러낸 이후에 중국은 국가 주도의 (1) 하상주단대공정(夏商周斷代工程: 1996∼2000), (2) 동북공정(東北工程: 2002∼2007), (3) 중화문명탐원공정(中華文明探源工程:2003∼2015),(4)국사수정공정(國史修訂工程: 2010∼2013), (5) 중화문명전파(선전)공정(中華文明傳播(宣傳)工程: 2016∼2020 예정) 등의 역사 관련 공정(=프로젝트)을 꾸준히 진행하면서 요하문명을 '중화문명의 기원지'로 만들어 가고 있다. 이런 중국의 역사 공정들은 모두 통일적다.민족국가론(統一的多民族國家論)을 이론적 바탕으로 하고 있는데, (1) 현재 중국 국경 안에 있는 모든 민족은 중화민족의 일원이고, (2) 그들이 이룩한 역사는 모두 중국사의 일부라는 것이다.
 중국학계에서는 요하문명의 주도 집단이 동이족이 아니라 중국인들의 조상인 황제족(黃帝族)이라는 논리를 정설로 만들고 있다. 따라서 요하문명 지역에서 후대에 등장하는 모든 민족은 황제족의 후예라고 주장한다. 현재 중국의 논리대로라면, (1) 이 지역에서 발원한 단군, 예·맥족, 부여족 등이 모두 황제족의 후예로 중화민족의 일부가 되고, (2) 단군, 주몽, 해모수 등등 한국사의 주요 인물들 역시 황제족의 후손이 되며, (3) 한국의 역사·문화 전체가 중국의 방계 역사·문화로 전락한다는 점을 분명하게 기억해야한다.
↑↑ 고조선의 강역과 요하문명.

 중국의 상고사 재편작업은 생각보다 훨씬 심각한 양상으로 진행되고 있고, 이러한 중국의 시각변화는 한-중 간의 새로운 상고사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우리나라에서는 요하문명에 대해 연구하는 사람이 한 손으로 꼽을 정도에 불과하다. 대부분의 대학 역사학과에서는 요하문명에 대한 강의조차 개설되지 않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요하문명은 중국만이 독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동북아 공통의 시원문명'이다. 많은 요소들이 고대 한반도, 일본, 몽골 등과도 연결되기 때문이다. 필자는 요하문명의 발견이 새로운 역사 갈등의 단초가 아니라, '동북아 공통의 시원문명'이라는 인식아래 '21세기 동북아 문화공동체'를 향한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 그러나 중국학계의 입장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우실하(禹實夏) 교수 이력
 . 경북 상주
 ·연세대 사회학과 학사, 석사, 박사
 ·동양사회사상, 문화이론, 한국문화사, 한국고대사상사
 ·현) 한국항공대학교 인문자연학부 교수
 ·전) 중국 요녕대학(遼寧大學) 한국학과 교수역임
 (요녕성, 심양시)
 ·전) 중국 적봉대학(赤峰大學) 홍산문화연구원
  (紅山文化硏究院) 방문교수(내몽고, 적봉시)
 . 현) 단군고조선학회 부회장, 동양사회사상학회 부회장
 
 ■단독저서
 ·'3수 분화의 세계관 : 동북아 모태문화, 유라시아 모
 태문화'(서울: 소나무, 2012)
 ·'고조선의 강역과 요하문명'(서울: 동아지도, 2007)
 ·'전통문화는 항상 그대로 일까? ' 등 7권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6년 07월 05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2,193
오늘 방문자 수 : 14,742
총 방문자 수 : 30,676,954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