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18 오후 09:09: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세상은 푸른빛을 잃었다

(丘林 이근식선생님을 추모하며)
수필가·경주시 시의원 한순희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09일
↑↑ 수필가·경주시 시의원 한순희
서라벌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문학의 길을 닦으시던 첫 자리 경주문화원
아름드리 은행나무 잎이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9월인데……
당신이 떠났다는 소식 들었나 봅니다 

샘터에 물고이듯 
마르지 않는 서정(抒情)씨앗 주렁주렁 길러 내신 당신 
세속에 물들지 않은 선비의 몸과 마음으로 
700여 제자의 바른 길을 여셨습니다
삶에 지친 백발의 철없는 제자도
세상으로 향한 걸음마에 기우뚱 하는 제자도
운명이나 숙명처럼 당신의 손잡으면 
고고한 당신의 향기에 취해 아프지 않게 살게 하셨습니다

단아하고 정갈한 정신의 기둥이 되어 
문학이란 화두를 벼랑까지 지고 가는 자들 위해
빛나는 시어(詩語)로 문답하신 당신 
자연에 순응하며 불의에 꺾이지 않고
정의로 나서는 길 주춤거리지 않았던 당신
아름다웠던 기억에 흐르는 눈물
고마움과 그리운 목소리에 멈추지 않습니다

제 자리 찾지 못해 떠도는 사람들
남의 것을 들여다보는 흐린 마음의 사람들
작은 손에 쥔 것보다 더 큰 것을 바라는 사람들 사이에서
푸르게 빛나던 당신을 보내고 세상은 단풍들지 못하고 마릅니다. 

앞서간 손님처럼 나도 떠나야 한다고
적막하나 남겨둔 채 떠난 사람의 빈 자리 어찌합니까
정이마른 세상이지만 맑은 물빛 넘치는 마을이라더니
어지러운 세상 버티게 해 주던 정신의 푸른빛 사라진 이 땅을 어찌합니까.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09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우리는 자연스럽게 일상의 주변이나 방송 등을 통해서 집회시위 현.. 
조직 내 상사(上司)와 부하가 함께 출장을 가는 일은 흔하다. 그 중에.. 
서울집값이 고공행진중이다. 강남만 오르는 줄 알았더니 재개발 바람..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1,894
오늘 방문자 수 : 94,725
총 방문자 수 : 51,563,833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