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안중근 의사 의거 108주년을 기리며

경북남부보훈지청 보훈과 금광호
독자기고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5일
↑↑ 경북남부보훈지청 보훈과 금광호
탕! 탕! 탕! 1909년 10월26일 오전 9시30분경. 당시 러시아의 관할 아래 있던 하얼빈(哈爾濱) 역사에서 총성이 울렸다. 첫 세 발의 총탄에 조선 침략의 원흉이자 초대 조선통감을 지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는 그 자리에서 절명했다.
 대한민국의 국권이 침탈돼 국운이 기울던 시절 일본제국주의 상징적 인물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저격하여 한국인의 기상을 세계만방에 떨쳤던 그는 만 30세의 대한청년 안중근이었다.
 안중근 의사는 곧바로 체포되었고 일본 관헌에 넘겨져 여순 감옥에 갇혀 재판을 받았으나 그는 조금도 굴하지 않고 의연한 자세로 일본의 침략 행위를 통렬히 공박하여 시정을 요구했으며, 사형선고를 받고 1910년 3월 26일 형장으로 가기 전 마지막으로 남긴 유서에서 '나는 천국에 가서도 마땅히 우리나라의 국권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다. 그리고 대한독립의 소리가 천국에 들려오면, 나는 마땅히 춤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라고 했다.
 죽음이 눈앞에 다가서고 있는 이른바 인생 마지막 순간의 기로에서도 후세인들로 하여금 나라를 사랑하고 겨레의 발전을 위하여 사람마다 제 역할을 다하게끔 당당한 의기를 심어준 것이다.
 그의 의연함과 숭고한 애국심, 무한한 헌신성이 오늘날 세계화로 대변되는 무한경쟁시대에 우리가 처한 역경의 상황을 넘어서게 할 정신적 귀감이 되고 있다.
 안중근 의사는 짧은 생을 마감했지만 역사에는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불멸의 족적을 남겼으며 우리 국민에게 자랑스러움으로 남아있다.
 정부는 2010년 안중근 의사 순국 100주년을 맞아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하였으나 아직까지 안중근 의사의 유해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그의 유해가 조국이 아닌 남의 나라에 있음이 너무나 가슴 아프지만 그의 넋과 정신은 영화로 상영되고 뮤지컬로 부활하고 연극으로 다가와 우리의 생활 깊숙이 스며들어 그를 추모하니 그는 결코 슬프지 않으리라 생각해본다.
 앞으로 200주년이 되고 300주년이 되어도 그는 우리의 기억 속에 남아있으리라 생각하며 '나는 대한국인(大韓國人)이다'고 선언한 안중근 의사의 고귀한 나라사랑 정신을 영원히 기억해야 할 것이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5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3,608
오늘 방문자 수 : 100,609
총 방문자 수 : 30,659,044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