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후 04:00:1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유튜브 총동원령`과 `가짜뉴스(?)`의 대결

시사칼럼니스트 홍종흠
목요칼럼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7일
↑↑ 시사칼럼니스트 홍종흠
한 때 '나훈아 괴담'이 우리사회를 횡행하면서 그가 직접 이를 해명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에서 하의를 벗으려했던 해프닝을 벌인 사실이 해외뉴스를 타기도 했다. 괴담 속에 신체훼손설까지 나돌았으니 하의를 벗어서라도 이를 바로잡으려했던 답답한 심정은 짐작하고도 남을만 했다. 

 상식으로 이해되지않는 괴상한 소문이란 뜻으로 '괴담'이라 했지만 과거엔 주로 '유언비어'라 했고 요즘은 '패이크 뉴스' 즉 가짜뉴스란 것이다. 그가 가짜뉴스에 시달린 것은 오랜기간 세인의 이목을 기피해 잠적했기 때문에 그에 대한 정보를 알고자하는 많은 대
중들이 신뢰성 없는 소위'찌라시 뉴스'에 의존했기 때문이다. 이것은 인기인인 나씨가 일방적으로 대중과의 소통을 끊고 언론보도가 제역할을 못한 까닭이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대중적으로 보급되면서 우리사회는 정보홍수 속에 살게 되었으니 나훈아 괴담때 보다 세상이 더 밝아질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가짜뉴스나 음모적 사실조작의 시비가 자취를 감추기는 커녕 오히려 폭발하고 있는 것이다. 얼마전까지는 주로 선거시기에 경쟁후보를 음해하는 가짜뉴스나 악의적 댓글이 쏟아져 피해당사자들이 수습을 못하고 당하는 일들이 주된 시비거리였으나 최근들어서는 이같은 현상이 일상화되고 있는 것이다. 87년헌정체제후 몇차례의 대통령선거를 통해 집권한 세력은 기를 쓰고 TV등 공중파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물리적 수단 마저 동원했고 이 정부도 예외가 아니었다. 신문은 벌써부터 좌우진영으로 나뉘어 진영논리에 따른 보도논평을 내고있어 게재된 뉴스가 사실에 입각한 것이라도 진영이 다른 편향성 독자들의 불신으로 언론의 객관성을 확보하지못하고 있다.

 특히 현정부는 남북문제를 비롯 굵직한 현안문제를 국민의 궁금증이 없도록 구체적으로 알려주지않아 국정문제에 대한 갖가지 추측과 상상이 난무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대선당시 대통령이 국민앞에 직접 국정문제를 소상하게 설명하겠다던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기자회견등 언론의 질문이나 국회질의에서도 집권여당의 하고싶은 말만하고 지나가는 경우가 일반화되고 있어 국정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이러한 언론풍토와 집권층의 대민자세에서 국정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을 풀어줄 것을 표방하고 개설한 것이 정부여당에 비판적인 유튜브 방송이다. 물론 친여성향의 유튜브도 활동하지만 그야말로 족탈불급이다. 이 방송이 과거 팟캐스트에 '나는 꼼수다'로 인기를 끈 것 보다 더 폭발적 인기를 누리자 정부 여당은 이들을 견제하기 위해 이른바 '가짜뉴스'제제를 위한 법안발의 등 1차적 조치를 했으나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구글을 상대로 제제요청을 했으나 우사만 하고 말았다. 친여로 평가되는 일부 언론매체에서도 '팩트 체크'란 프로그램을 만들어 다른 매체의 보도를 체크하다가 오히려 부실체크로 비난을 받기도 했다.

 야성향 유튜브에 대한 두번째 대책으로 나온 것이 여당의원의 '가짜뉴스'대응 및 국정홍보 동영상의무제작 방침이다. 정부여당을 비판하는 유튜브 보도논평을 '가짜뉴스'로 몰아 정면공격하거나 정부정책에 대한 비판을 성과홍보를 통해 긍정적 평가를 받도록하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가짜뉴스가 사회와의 소통이 단절되고 언론이 제 기능을 못한데서 발생한다는 나훈아괴담에서 얻은 교훈은 정부여당의 유튜브 대책에도 좋은 참고가 될 것이다. 국회의 논의나 비준도 거치지않은 남북군사합의서, 탈원전 정책 등에 대한 정부의 설명과 조치의 부족은 이들 정책에 대해 정부와 다른 의견들과 뒷말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 정부여당의 태도가 바뀌지않는 한 '가짜뉴스'와의 대결에 승산이 있을까?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7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