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확진자가 수도권을 비롯하여 전국 각처에서 다시 늘고 있다는 보도를 듣고, 국민들은 불안한 마음으로 긴장하며 생활을 하고 있다.  당국에서 그동안 신속한 정보를 전해주고 당부하는 주의사항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면서 행보를 하는 것이 이제는 생활화 된 듯하다.  주말이나 공휴일은 올 데이(all-day) 하우스키퍼가 되어 제한된 실내 활동을 하다 보니, 솔기증이 나서 견디기가 힘이 들었다. 그래서 청정한 숲을 찾아 심호흡이라도 하고 싶었는데, 마침 동서(同壻)가 묘각사에 가보자는 제의를 해 왔다. 참으로 반가웠다. 오래간만에 심산원족을 떠나게 되었다.  묘각사에 코로나19가 불공을 드리기 위해 온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어서 마음 편히 출발을 하였던 것이다. 임고서원 주차장에 약속과 같이 11시 30분에 미팅을 해서, 도중에 조용한 하천유원지에 들려 잠시 소요하다가, 산중매운탕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식당 주인이 자양 댐에서 직접 잡아온 잡어라서 양식하는 민물고기와는 맛이 다르고, 특히 검은 콩과 찹쌀을 넣어 지은 밥이 마치 생일날 특별히 정성 드린 밥처럼 부드러웠다. 씹히는 콩 맛 또한 숟가락을 더욱 분주하게 하였다. 온갖 생활고를 극복하고 돈을 모아 시작한 식당이 손님의 인정을 받아 대지 4천여 평을 마련하여 식당만이 아니고 각종 과목을 심어서 매년 소득이 상당이 많다고 한다.   일손이 비록 부족한 형편이지만 촌가를 내어 여러 화초를 심어서 아름다운 조경을 한 것을 보니, 주인부부의 친자연적인 순후한 심정에 모두들 감탄을 아니 할 수 없었다. 배불리 감식을 한 후 14시 경에 묘각사를 찾았다.   인가가 보이지 않는 산중길이 넓게 포장은 되어 있지 않았으나, 그래도 이런 길이 있다는 것이 퍽 다행스러웠고, 도로를 개설한 영천시장이 고마웠다.  산중으로 들어 갈수록 골자기는 좁아지고 길은 점점 가파르게 구비 쳤으며, 주변에는 수목이 울창하였다. 차장을 열고 자연이 주는 시원한 바람에 청량감을 느껴보니 어느덧 탈속한 기분이 들었다.   해발 600m가 넘는 7부 능선고지에 위치한 묘각사는 지금부터 1,300여 년 전에 선덕여왕(632-647) 당시 신라의 의상대사가 창건한 사찰이었는데, 조선 선조 25년(1592)에 일어난 임진란으로 사찰전체가 소실되었다고 한다.  의상대사가 창건했던 사찰의 원모(原謀)는 볼 수 없었으나, 산의 이름이 기룡산이 된 것은 동해의 용왕이 의상대사에게 법을 청하고자 말처럼 달려 내려왔다(騎)는 데서 그 유래가 비롯되었고, 용왕은 의상대사에게 곧 바로 법을 설(說)하여 줄 것을 청하여, 이에 대사가 법성구 일구를 설하자 홀연히 묘한 깨달음을 얻은 용왕은 곧바로 승천하면서 감로의 비를 뿌렸는데, 당시 관내는 가뭄이 극심하여 농작물이 고사되고 있을 때라, 이 비로 인해 가뭄이 해소 되었다고 한다.   조선 말 건륭제 때 가뭄이 심하여,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냈더니 신기하게도 영험한 비가 내렸다고 하면서, 이 사찰에서 지극 정성으로 기도를 하면 한 가지 소원이 꼭 성취된다고 하여, 비록 거리가 멀고 다니기가 불편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는 것이다.  특히 모 대통령의 영부인이 이 사찰에 와서 정성껏 기도를 드린 이후 이 사찰이 더욱 명소가 되었다는 것이다. 지저분한 항간의 속 답답한 말들을 듣지 않고, 창송이 뿜어주는 솔향기를 마음껏 마셔보니, 어느덧 신선이 된 착각기분이 들었다.   가을이 되면 지고 마는 푸른 잎들이 뜨거운 태양열을 견디면서, 지나가는 구름에 시원한 바람을 보내주니, 힘없는 인간은 자연에 또 신세만 질뿐이다.  가파른 산길을 내려오니 어느덧 사양은 푸른 초가을 하늘에 운금을 당기며 내일 다시 만나자고 그렇게 무심히 떠나는 것 같다.  합장을 하면서 산사를 향해 손은 흔들었으나, 그냥 갈 수 없어서, "妙覺寺刹雖美景 묘각사찰수미경 묘각사 비록 아름다움 빼어나나 不如金佛無言情 불여금불무언정 금부처 무언 설법에 미치지 못하네. 衆生無智難解說 중생무지난해설 중생이 지혜가 없어 설법해득 어려우나, 淸淨心事溢滿腔 청정심사일만강 맑고 깨끗한 심사는 가슴 가득 넘친다네" 하고 일구를 토해 보니, 어느덧 차는 황수탕을 지나고 있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8 오후 09:17:4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0.28. 00시 기준)
7,152
1,586
26,146
196
57
461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