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하여 고통을 받은지도 많은 시간이 흘렀다. 이제는 지칠 때도 되었으나 여전히 대구시민들은 힘들게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다.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이나 어린아이들의 경우 마스크 착용이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닐텐데도 어딜가나 마스크 착용을 하고있는 것을 보면 정말 고마움을 느낀다.   또한 학생들의 경우 학교 수업 중 마스크 착용이 얼마나 힘들겠나 생각하면 마음이 짠하다.   또한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은 생계의 위협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음에도 위기상황에 훌륭하게 대처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이제 백신접종도 시작이 되고 코로나19의 종식도 다가오는 만큼 방심을 하지 말고 이제껏 해온 것처럼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백신 접종에 임한다면 효율성은 더 커질 것이다.   백신수송 및 보관장소의 안전유지 등 경찰의 임무 수행과 더불어 백신접종시 시민들의 방역수칙 준수와 질서 지키기라는 훌륭한 시민의식이 더해진다면 우리 대구시민들은 분명 더 빠른 시일내에 위기를 극복 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대응의 1등 공신인 대구시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며 박수를 보낸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21 오전 06:39:1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4월 20일 기준
15
21
54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