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상심시도`라는 말은 당나라 때 마조도일(馬祖道一709∼788) 선사가 자주 쓰던 말이다.  마조가 수행을 위해 형악 전법원에서 좌선 수행을 하고 있을 때, 남악회양(677∼744)선사를 만났다. 남악은 그가 법의 그릇임을 간파하고 마조도일선사가 좌선을 하고 있는 전법원 앞에 가서 말했다.   "대덕이여! 좌선을 해서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 마조가 대답했다. "부처가 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자 남악이 벽돌 한 개를 가지고 어느 날 그의 암자 앞에서 갈고 있었다. 그러자 마조가 와서 "스님 벽돌을 갈아서 무엇에 쓰려고 하십니까?" 남악이 말했다. "이걸 갈아서 거울을 만들려고 그러네" 마조가 말했다. "스님 벽돌을 갈아서 어떻게 거울을 만들 수가 있겠습니까?"   이에 남악이 말하기를 "벽돌을 갈아서 거울을 만들 수 없다면 좌선을 해서 어떻게 부처가 될 수 있는가?"   `남악마전(南嶽馬塼)`의 공안(公案)으로 전해지는 이야기다. `평상심시도(平常心是道)`란 말에는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불교의 심오한 이치가 담겨있다.   한국불교의 필독서로 잘 알려진 금강경은 전 32품으로 되어 있는데 마지막 품이 응화비진분(應化非眞分)이다.  이 품에는 금강경 전체의 뜻이 사실 응화비진분으로 귀결되는데 핵심 내용은 이렇다. 일체유위법(一切有爲法)은 여몽환포영(如夢幻泡影) 여로역여전(如露亦如電) 응작여시관(應作如是觀)이라고 했다.  이 내용의 핵심이 또한 `평상심시도`다.  축약해서 이야기하면 인식(認識)된 대상의 삼라만상 만유가 모두 꿈과 같고, 환상과 같고, 물거품 같고, 그림자와 같고, 이슬과 같고, 번갯불과 같은 것이니 거기에 무엇을 취(取)하고 무엇을 버리려고(捨) 하는가! 이다.  그러니 불취어상 여여부동(不取於相 如如不動)하라는 것이 금강경의 대의(大意)이고, 그것이 곧 평상심시도(道)라는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  가끔 여러 종교의 지도자들을 비롯한 고매한 선지식들 가운데에는 사람들에게 훈계를 잘하는 습관이 있는 분들이 더러 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믿어라. 믿어라` 또는 욕심을 부리지 말라고 하는가 하면 또 어떤 시인은 `평소에 너무 잘해도 일종의 사기고, 평소에 너무 착하면 그것 또한 분명 사기다`라고 말을 한다.   이 모두가 필자의 견해로는 실존적 인간 삶의 이치를 제대로 분석하지 못하고 파악하지 못한 데서 오는 인식의 오류라고 지적한다.   그렇다면 2600년 전 위대한 고오타마 붓다는 이러한 명제들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씀하셨을까?   두말할 나위 없이 믿지도 말고, 의심도 하지 말라. 이다. 그래서 불교는 믿음의 종교가 아닌 깨달음의 종교라고 한다.   이것을 문사수(聞思修)의 지혜라고도 하는데 간단하게 설명하면 내 말을 듣고 그대가 관심이 있으면 나에게 들은 바대로 실험이라는 수행을 해 보라이다.  그래서 수행이라는 실참 실험을 통해서 내가 말한 바대로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그것만 받아들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불교를 이해하는 서구의 많은 과학자들은 하나같이 고오타마 붓다를 `깨달음의 과학자`라고 지칭한다.  두 번째 욕심부리지 말라는 말씀은 초기 불교 경전의 그 어디에도 없을 뿐 아니라 욕심(欲心)은 의욕(意欲)과 같은 동의어로써 의욕(意欲 chanda)은 필요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하나의 필요 수단으로써 부처님은 설명하고 계신다.  다만 여기서 우리가 경계하고 주의해야 할 것은 독일의 위대한 철학자 니체(1844∼1990)의 말을 참고 하면 이에 대한 이해가 분명하게 될 것으로 생각된다.   니체는" 알맞은 정도라면 소유는 인간을 자유롭게 한다. 그러나 그 선을 넘어서면 반듯이 욕심내지는 의욕이 탐욕으로 변질되어 소유물이 주인이 되고 소유하는 자가 노예가 된다"라고 했다.   그리고 니체는 믿음에 대해서도 이런 말을 남겼다. "믿음은 거짓보다 더 위험한 진실의 적이다"라고 한 바 있다.  그뿐만 아니라 21세기 우주 천문학의 거장이었던 미국의 과학자 칼 세이건(Carl Sagan. 1934∼1966)은 그의 대표적 저서인 창백한 푸른 점, 코스모스 등의 저서를 남겼는데 그는 우주에 관심이 많았던 수많은 세계인의 우상이었다.   그 역시도 맹신주의의 위험성에 대해 독일의 철학자 니체와 마찬가지로 "믿음에는 반드시 증거가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래서 필자는 니체의 철학 사상과 칼 세이건의 과학사상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2-03 오전 09:19:3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2월 2일 기준
70
106
5266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