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영주

평창올림픽 찾은 외국인들, 영주 전통문화 이색체험 `인기`

市,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국내 관광명소 5개코스에 포함
IOC·IPC 위원 등 클라이언트 대상
27일까지 20여차례 '공식 투어'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3일
영주시는 평창동계올림픽과 연계한 다양한 지역문화·관광 프로그램들이 국내외 관광객들의 호평 속에 인기를 끌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영주의 전통문화와 자연환경이 어우러진 이색적인 관광프로그램에 관심을 보이며 많은 외국인들이 영주를 찾고 있다.
 영주시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선정한 '대한민국 주요 관광명소 5개 코스'에 포함되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의 IOC, IPC위원과 외신기자단 등의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오는 27일까지 20여 차례에 걸쳐 전통문화체험 공식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코스는 강원도 지역이 아닌 유일한 코스로 장욱현 영주시장이 지난해 3월부터 평창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영주 대표 관광지 홍보와 해외 관광객의 본격적인 유치를 위해 노력해 온 결실이다.
 시는 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영주 선비촌, 소수서원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다례체험을 비롯해 선비반상 식사, 한복과 전통놀이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한국의 선비정신을 소개하기 위한 프로그램들을 구성해 운영하며 호평을 얻고 있다.
 또한 시는 평창올림픽 기간 중 중국 산둥성 칭다오를 출발해 평창올림픽을 관람하기 위해 오는 중국인 관광객 550여 명을 유치해 이들이 국립산림치유원에서 머무르며 선비촌, 소수서원에서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이달 23일까지 19회에 걸쳐 운영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올림픽과 연계해 선보이는 영주의 다양한 문화체험행사들은 영주만이 가진 문화적 자산을 바탕으로 탄생한 작품과 프로그램"이라면서 "이번 평창올림픽을 통해 영주의 문화적 가치와 역량을 세계에 보여 주고 영주가 선비의 도시로 세계에 기억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시기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2,193
오늘 방문자 수 : 14,524
총 방문자 수 : 30,676,73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