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0 오전 09:5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영주

˝장마기 이후 사과 탄저병·갈색무늬병 발생에 주의하세요˝

영주농기센터, 예방·관리 당부
습한 환경서 감염·발병 쉬워
이른 아침·해질 무렵 약제 살포
약제 방제 전 도장지·가지 제거

김시기 기자 / sangsang1901@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1일
↑↑ 갈색무늬병.


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강신호)는 장마기 이후 사과원 곰팡이병 발생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장마기 이후 과실에 발생이 급증하는 탄저병은 사과나무의 주요 관리 병해이다. 이 병원균은 25℃ 정도의 습기가 많은 조건에서 감염과 발병이 잘 되므로 장마기에 주의해야 한다. 탄저병에 감염된 과실은 초기에 검정색 작은 반점이 껍질에 나타난다.

병이 커질수록 과실 표면이 움푹 들어가면서 과실 내부가 갈색으로 변한다. 또한, 병든 과실 표면에 많은 분생 포자가 생겨 주변의 건전한 과실에 감염되며, 장마철이나 바람이 많이 불면 분생포자들이 이동하기 때문에 신경 써야 한다.

지난해에는 장마철 고온다습한 기상으로 인해 7월 중순이후 탄저병 발생이 많았다. 지난해 피해가 많았던 농가는 금년에도 장마기 이후 탄전병 발생이 급증할 수 있으므로, 예방적으로 살균제를 뿌리도록 한다.

탄저병은 습한 환경에서 잘 발생하므로 과원 내에 바람이 잘 통하고 물이 잘 빠지도록 관리한다. 탄저병이 발생한 농가는 병든 과실을 일찍 제거하여 전염원을 없애야 하며, 발생초기에 전용 살균제를 10일 간격으로 3회 이상 뿌려야 하며, 반드시 비가 오기 전에 약제 방제를 실시해야 탄저병균이 과실에 감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장마기 이후에는 과실에 발생하는 탄저병뿐만이 아니라, 잎에 발생하는 갈색무늬병도 급증할 수 있다. 금년에는 4월~5월에 강우 일수가 많아 갈색무늬병 발생이 이른 시기(5월 하순)에 시작이 되었다. 이미 갈색무늬병이 발생한 사과원은 장마기를 지나면서 사과원 전체에 갈색무늬병이 확산할 수 있으므로, 탄저병 방제와 동시에 갈색무늬병도 방제하여야 한다. 배수가 불량한 사과원에는 갈색무늬병이 발생이 극심할 수 있으므로, 장마기에는 사과원에 배수가 잘 되도록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

장마기 곰팡이병 방제를 위해 약제를 살포할 때에는 한낮의 고온을 피해서 이른 아침이나 해질 무렵에 약제를 살포하여야 고온에 따른 약해를 줄일 수 있다. 아울러 방제 약제가 사과나무 전체에 잘 묻도록 약제 방제 전에 도장지나 우거진 가지를 미리 제거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사과 탄저병, 갈색무늬병 방제용으로 등록된 살균제는 농촌진흥청 누리집(www.rda.go.kr)에서 ‘농업기술-농자재-농약 등록 현황’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장마기 사과원 병해충 관리에 궁금한 사항은 영주시농업기술센터 연구개발과(☏639-7392)로 연락하면 된다.
김시기 기자 / sangsang1901@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나는 이 우주의 모든 현상 중에 자아(自我)만큼 신비로운 현상은 없다.. 
황천모 상주시장이 승진인사를 전격 중지 시켰다. 이번 승진인사는 올.. 
매년 9월 10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자살예방협회(IASP)가 전 ..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6,356
오늘 방문자 수 : 52,146
총 방문자 수 : 51,719,464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