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3 오후 08:12:5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핫이슈

흑금성 사건, 007이나 미션 임파서블은 상상할 수 없는 살벌하고 숨막히는 공작 사건 눈길


온라인뉴스팀 기자 / kbsmp@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10일
↑↑ (사진=다음 영화 사진자료)

[경북신문 = 온라인뉴스팀 기자] 오늘의 핫이슈에 등극한 흑금성 사건이 주목받고 있다.

10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흑금성 사건'이 오른 가운데 남북한 최대 냉각기에 벌어진 사건인 '흑금성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 사건은 역대 북풍 공작 중 최고의 공작 사건이라는 평이다

1997년 11월 대한민국은 IMF로 큰 충격을 받았고, 당시 정권은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게 됐다. 여기에 정치 복귀를 선언한 김대중의 대통령 당선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이에 안기부(국가정보원 전신)는 박채서 씨를 통해 대북사업과 관련한 공작을 시도해 김대중 후보 낙선을 시도했다. 하지만 전 안기부 해외실장이 기밀정보를 폭로하면서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이 과정에서 드러난 흑금성의 활약이 주목을 받았다. 흑금성은 박채서의 암호명으로 폭로된 기밀정보에는 박채서의 활약이 상세히 담겨있었다. 결국 당시 대북사업은 전면 중단됐다.

불과 지난해만해도 한반도는 전쟁 일보 직전의 위기까지 갔다. 그러다가 최근에는 남과 북의 최고지도자가 만남을 갖고 미국의 대통령과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회담을 하는 등 상황이 변했다.

흑금성 사건은 과거 남과 북이 첨예하게 대립하던 시대에 벌어진 사건 중 하나다. 이밖에도 알려지지 않은 사건은 무수하다. 이런 대립이 남과 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진리를 너무 늦게 깨달은 것이 아닐까?
온라인뉴스팀 기자 / kbsmp@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10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사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