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3 오전 10:20:3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핫이슈

박용하 매니저, 고인을 두번 죽인 충격과 분노의 사건 재조명...˝후안무치 그의 근황은?˝


온라인뉴스팀 기자 / kbsmp@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06일
↑↑ (사진=SBS 사진자료)

[경북신문 = 온라인뉴스팀 기자] 박용하 매니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용하 매니저는 6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지난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에서는 '매니저에게 뒤통수를 맞은 스타들'이 언급됐다. 이에 故 박용하 매니저의 사건이 거론돼 눈길을 끌었다.

2010년 한류스타로 승승장구하던 박용하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팬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연예계 동료들은 물론 팬들도 그의 죽음을 슬퍼하며 애도했다.

세상을 떠난 후에도 그는 팬들이 그의 생전 뜻을 이어받아 선행을 이어가며 사람들에게 감
동을 줬다. 하지만 팬들은 물론 수많은 대중들이 이 사건에 충격을 받았다.

생전 박용하와 함께했던 매니저 A씨는 박용하의 계좌에서 거액의 돈을 몰래 인출하고, 그의 유품을 가로챈 것은 물론 회사 법인 도장을 훔쳐 도피하는 일을 벌였다. 또한 유족들이 자신을 괴롭힌다고 주장해 유족들에게 상처를 줬다.

결국 이 매니저는 협회에서 채용 금지 결정이 내려지며 연예계에서 퇴출됐다. 박용하의 유족들은 사랑하는 가족을 떠나보낸 것과 함께 큰 상처와 충격을 받았다.

최성진 대중문화평론가는 "이 사건으로 인해 연예 매니저에 대한 인식이 악화됐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들에게 큰 상처를 남겼던 이 사건은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과 분노를 안겨준 사건으로 기억된다"고 논평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 kbsmp@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06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